북한 김여정 "담대한 구상, 어리석음 극치..절대 상대 안 해"

보도국 입력 2022. 8. 19. 20:4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리뷰]

[앵커]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의 '담대한 구상'에 첫 공식 반응을 내놨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막말 비난을 쏟아냈는데요.

윤 대통령의 구상을 어리석다고 비난하며 현 정부와 절대로 상대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여동생으로,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제안한 '담대한 구상'에 분명한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조선중앙TV> "윤석열의 '담대한 구상'이라는 것은 검푸른 대양을 말려 뽕밭을 만들어보겠다는 것만큼이나 실현과 동떨어진 어리석음의 극치이다."

더 나아가 김여정은 윤석열 정부가 "앞으로 또 무슨 요란한 구상을 갖고 문을 두드릴지 모르겠지만,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며 극도의 거부감을 드러냈습니다.

<조선중앙TV> "제발 좀 서로 의식하지 말며 살았으면 하는 것이 간절한 소원이다. 우리는 윤석열 그 인간 자체가 싫다."

김여정은 담대한 구상이 이명박 정부의 '비핵 개방 3000' 복사판에 불과하다면서 윤 대통령을 향해선 "정말 천진하고 아직은 어리구나 하는 것을 느꼈다"고 거듭 막말을 쏟아냈습니다.

또 "오늘은 담대한 구상을 운운하고 내일은 북침 전쟁 연습을 강행하는 파렴치한 이"가 윤 대통령이라며 다음주 월요일부터 시작하는 한미연합연습에 대한 불만도 나타냈습니다.

한편, 김여정은 북한이 지난 수요일 순항미사일 2발을 쏜 것과 관련해 발사 지점이 우리 군 당국이 밝힌 온천 일대가 아니라 평안남도 안주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늘 한미 공조 하에 추적 감시와 확고한 대비태세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외우던 사람들이 왜 발사 시간과 지점도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지 궁금해진다"고 비아냥댔습니다.

북한은 김여정의 담화를 대내 매체를 통해 주민들에게도 공개하며 대남 적대 기조를 공식화했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yoonik@yna.co.kr)

#담대한_구상 #북한 #김여정 #순항미사일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두번째 유튜브 채널 [연유티] 구독하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