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의 마침표]무늬만 청년 정치

동정민 입력 2022. 8. 19. 19:56 수정 2022. 8. 25. 20:07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제가 프랑스 파리 특파원 시절에 대선이 있었습니다.

당시 30대 마크롱 후보가 청년들에게 큰 인기였죠.

왜 지지하냐 프랑스 청년에게 물었더니, “내 목소리를 대변해준다”고 하더군요.

청년 후보 마크롱은 청년들에겐 불리하고 기성세대에게 유리한, 연금, 노동, 복지를 개혁해야한다 외쳤습니다.

저희도 청년 정치인들은 많아졌죠.

말은 독해지고 화려해졌는데 2030 이슈인 취업, 저출산, 연금 개혁을 외치는 청년 정치인은 보이질 않습니다.

마침표 찍겠습니다.

[무늬만 청년 정치.]

뉴스에이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동정민 기자 ditto@ichannela.com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