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루 본능' 과시한 김하성, 최지만은 무리한 주루 플레이

CBS노컷뉴스 김조휘 기자 입력 2022. 8. 19. 16: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김하성(27·샌디에이고)의 출루 본능이 절정에 달했다.

김하성은 19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워싱턴과 홈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마이애미와 17일 경기에서 2안타 1볼넷, 18일 경기에서 3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하성. 연합뉴스

최근 김하성(27·샌디에이고)의 출루 본능이 절정에 달했다.

김하성은 19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워싱턴과 홈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을 2할5푼5리에서 2할5푼7리(370타수 95안타)로 끌어올렸다.

최근 3경기 연속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마이애미와 17일 경기에서 2안타 1볼넷, 18일 경기에서 3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이날도 세 차례 출루에 성공하면서 물오른 컨디션을 과시했다.

김하성은 0 대 1로 뒤진 3회 첫 타석에서 뜬공으로 물러난 뒤 1 대 1로 맞선 5회 두 번째 타석에서 볼넷을 골라냈다. 하지만 후속타 불발로 추가 진루하진 못했다. 

7회에는 안타를 뽑아냈다. 김하성은 1사 1루에서 상대 네 번째 투수 빅터 아라노의 5구째 낮은 슬라이더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날렸다.

1 대 3으로 뒤진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세 번째 출루에 성공했다. 1사 1루에서 마무리 투수 카일 피네건과 5구째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냈다. 하지만 후속 오스틴 놀라가 병살타를 치는 바람에 득점 없이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샌디에이고는 결국 워싱턴에 1 대 3으로 졌다. 시즌 전적 66승 55패 승률 5할4푼5리를 기록, 내셔널 리그 서부지구 2위를 유지했다.

3루로 뛰다 아웃되는 최지만. 연합뉴스

​같은 날 탬파베이 내야수 최지만(31)은 미국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캔자스시티와 홈 경기에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2할3푼9리에서 2할4푼(288타수 69안타)으로 소폭 상승했다.

지난달 15일 보스턴전 이후 35일 만에 장타를 터뜨렸다. 앞선 세 타석에서 모두 범타로 물러난 최지만은 6 대 1로 앞선 8회 마지막 타석에서 2루타를 날렸다. 

하지만 무리한 주루플레이를 하다 횡사했다. 상대 네 번째 투수 조시 스타우먼트의 4구째 커브를 받아친 뒤 1루와 2루를 거쳐 무리하게 3루까지 내달리다 그만 아웃됐다.

탬파베이는 캔자스시티를 7 대 1로 꺾었다. 시즌전적 62승 54패 승률 5할3푼4리를 기록, 토론토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공동 2위를 지켰다.

CBS노컷뉴스 김조휘 기자 startjoy@cbs.co.kr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