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만에 1400억원 벌어들인 스무살 대학생..투자 방법 보니

김덕식 입력 2022. 8. 19. 11:18 수정 2022. 8. 19. 11:2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미시간주 노비의 한 베드배스앤비욘드(BB&B) 매장. [로이터 = 연합뉴스]
미국 스무 살 대학생에 주식 투자 한 달 만에 1400억원이 넘는 이익을 거뒀다. 1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에서 응용수학과 경제학을 전공하는 제이프 프리먼이라는 학생은 최근 가장 화제를 모으는 밈주식(유행성 주식)인 '베드배스앤드비욘드(BB&B)'에 투자해 1억1000만달러(약1460억원)라는 대박이 났다.

프리먼은 지난 7월 초 BB&B 주식 약 500만주를 주당 5달러에 사들였다. 당시 실용품 판매업체 BB&B가 암울한 실적을 발표해 주가가 폭락한 시기였다. 투자금 2500만달러는 가족과 친구들에게 조달했다. 지난 16일 BB&B 주가가 주당 27달러를 넘어서자 프리먼은 BB&B 주식 전량을 매도했다. 한 달여 만에 1억1000만달러를 벌어들인 셈이다. 프리먼은 FT에 "이 정도로 가파른 상승이 있을지 예상하지 못했다"며 "6개월 정도 지켜볼 생각이었는데 너무 빨리 올라서 나도 놀랐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해당 종목 투자에 유의를 당부했다. BB&B는 최근 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 2분기 순손실이 3억5800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7배 늘었다고 발표했다. BB&B는 일부 매장을 폐쇄하고, 직원 감원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투자회사 존 핸콕의 수석 투자 전략가 맷 미스킨은 "밈주식 열풍은 도박과 같다"고 경고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증권사 13곳이 BB&B 주식에 대해 투자 등급을 '매도'로, 4개의 증권사가 '보유'로 의견을 냈다.

프리먼의 BB&B 매도는 절묘한 시점에 이뤄졌다. 프리먼이 주식을 팔아치운 지 얼마 되지 않아 행동주의 투자자 라이언 코언이 BB&B 주식 전량을 처분한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코헨이 이번 BB&B 주식 거래로 6000만달러의 이익을 거뒀다고 관측했다. 코언의 매도 소식이 전해지자 18일 BB&B 주가는 정규장에서 19.63% 폭락했다. 장외 거래에서도 하락이 이어졌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