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미]1달 중 29일간 매일 정전.. 미래마저 캄캄한 쿠바

유영규 입력 2022. 8. 19. 10:33 수정 2022. 8. 19. 10: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도무지 해결될 조짐이 보이지 않는 정전이 쿠바의 민심을 들끓게 하고 있다고 중남미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중남미 언론은 "한 번 전기가 나가면 최장 10시간 동안 전기가 들어오지 않는다"며 쿠바의 전력공급 사정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고 보도했다.

민심은 부글부글 끓고 있지만 쿠바 정부는 정전 문제에 대해선 아예 함구하고 있다.

중남미 언론은 "정권을 바꾸어야 한다는 말처럼 들렸다"며 "민심이 쿠바 정부에 등을 돌리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쿠바 주민들이 정전이 된 날 밤에 집밖에 나와 있다. 카톨세메디오

도무지 해결될 조짐이 보이지 않는 정전이 쿠바의 민심을 들끓게 하고 있다고 중남미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일각에선 정전이 쿠바의 공산정권을 궁지로 몰아가고 있다며 자칫 체제붕괴로 이어질 가능성까지 제기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쿠바에선 정전이 발생하지 않는 날을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다. 7월의 경우 31일 중 딱 이틀을 빼고 29일간 매일 정전이 발생했다. 쿠바에 있는 외신기자들이 국영전력회사 '전기연합'에 문의해 직접 확인한 자료다. 

중남미 언론은 "한 번 전기가 나가면 최장 10시간 동안 전기가 들어오지 않는다"며 쿠바의 전력공급 사정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 주민은 "저녁이 되면 전기가 나갈까 겁부터 난다"며 "전등도 켜지 못하는 악몽이 거의 매일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냉장고가 나가면 그나마 약간 있는 음식을 버려야 한다"며 "정전보다 정전으로 인한 다른 피해가 더 크다"고 하소연했다. 

수도라고 사정이 나은 건 아니다. 쿠바 수도 아바나는 3일에 1회씩 4시간 정전이 반복되고 있다. 전력이 부족하자 아예 요일과 시간을 정해놓고 전기를 끊고 있는 것이다. 

민심은 부글부글 끓고 있지만 쿠바 정부는 정전 문제에 대해선 아예 함구하고 있다. 입을 열어도 뾰족한 방법이 있을 리 없지만 그런 정부를 보면서 주민들은 가슴을 친다. 

익명을 원한 한 주민은 "부분적인 해결책, 땜질식 해결책으론 절대 정전이 해결되지 않는다"며 "이젠 근본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격앙된 목소리로 말했다. 

중남미 언론은 "정권을 바꾸어야 한다는 말처럼 들렸다"며 "민심이 쿠바 정부에 등을 돌리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쿠바의 전력난에는 복합적인 이유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낙후한 시설과 당국자들의 태만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페루는 장기간 미국의 경제제재를 받으면서 극심한 경제위기를 겪고 있다. 

때문에 시설을 현대화할 여력이 없고, 낡은 시설을 돌리는 당국자들은 의욕을 잃은 지 오래다. 

쿠바의 전 외교관이자 정치학자 카를로스 알수가라이는 "쿠바의 에너지 문제는 이미 정부의 손을 떠난 문제"라며 해결이 요원하다고 말했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