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핑 제니 "솔로→완전체 성장의 계기"

이호영 입력 2022. 8. 19. 10:25 수정 2022. 8. 19. 10: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솔로 활동 후 다시 모여 멤버들과의 시너지를 느끼며 한뼘 더 자라났다.

19일 블랙핑크(지수 제니 로제 리사)의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 선공개곡 '핑크 베놈(Pink Venom)'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이날 오후 12시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핑크베놈' 발매를 기념하는 '카운트다운 라이브스트림'을 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솔로 활동 후 다시 모여 멤버들과의 시너지를 느끼며 한뼘 더 자라났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9일 블랙핑크(지수 제니 로제 리사)의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 선공개곡 '핑크 베놈(Pink Venom)'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들의 완전체 정규 앨범은 2020년 10월 정규 1집 '디 앨범' 이후 약 1년 11개월 만이다. 블랙핑크 특유의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힙합 장르의 곡으로, 강렬한 비트와 어우러진 우리나라 전통 악기 거문고 사운드가 인트로부터 귀를 사로잡는다.

YG 역대 최고 제작비가 투입된 뮤직비디오 또한 큰 관심사다. 거문고와 해시계 등 한국의 미(美)가 녹아든 데다 'Pink'와 'Venom'이라는 어두우면서도 아름다운 대조적 심상이 매혹적으로 담겼다. 앨범은 예약 판매가 시작된 지 일주일 만에 선주문량 150만 장을 돌파했다. 20초 안팎의 '핑크베놈' 티저 콘텐츠는 유튜브에서만 도합 1억 3000만뷰 이상을 기록했다.

이날 로제는 "솔로 활동을 해보니 멤버들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졌다. 친구들에게 많이 의지했다는 걸 알게됐다. 너무 반갑다. 이번에는 더 재밌게 파이팅 넘치게 활동할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리사 역시 "솔로 활동이 재밌기도 했지만, 허전했다"고 공감했고, 제니는 "공백기간 중 솔로 활동을 하고서, 이번에 다시 모여 의견을 조율하고 함께 준비하며 굉장히 성장한 느낌이다. 멤버들끼리도 그런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덧붙였다.

한편 블랙핑크는 이날 오후 12시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핑크베놈' 발매를 기념하는 '카운트다운 라이브스트림'을 연다.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낮 1시 공개된다. 이들은 오는 10월 서울을 시작으로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를 돌며 26개 도시에서 36회에 걸쳐 투어 콘서트를 펼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총 150만명에 달하는 글로벌 '블링크'(블랙핑크 팬)를 만난다.

iMBC 이호영 | 사진제공 YG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