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Now] 핀란드 총리 광란의 파티 영상 유출.."마약은 안 해"

정영훈 jyh@mbc.co.kr 입력 2022. 8. 19. 10:22 수정 2022. 8. 19. 10:3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0대 핀란드 총리가 유명 연예인과 정치인들과 광란의 파티를 즐기는 영상이 트위터 등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습니다.

영상이 유출된 이후에는 마약 복용 의혹까지 일고 있습니다.

핀란드 방송 YLE 등에 따르면 현지시간 17일 공개된 영상에는 산나 마린 총리가 핀란드 가수와 방송인 등 유명인사 약 20명과 함께 격정적으로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영상에서 파티 참석자 중 한 명이 핀란드어로 코카인을 뜻하는 은어 '밀가루 갱!'을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커졌습니다.

핀란드 정치권에서도 자발적으로 마약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졌습니다.

파문이 확산하자 산나 마린 총리는 현지시간 18일, "몇 주 전 파티를 했는데 술을 마셨을 뿐 마약 복용을 하지 않았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또 "필요하면 마약검사를 받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그녀는 "떠들썩하게 춤을 추고 노래하며 즐긴 건 완벽히 합법적인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또래들이 그러듯이 친구들과 여가를 즐긴 것뿐"이라며 "총리라고 해서 다른 사람이 되지 않으려고 하며, 이것이 받아들여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마린 총리는 34세이던 2019년 12월 핀란드 제1당인 사회민주당 당 대표로 선출되며 당시로선 세계 최연소 현역 총리가 됐습니다.

작년 12월에는 코로나19에 확진된 외무부 장관과 밀접접촉을 한 뒤 업무용 전화를 집에 두고 새벽 4시까지 친구들과 나이트클럽에서 놀았다가 공개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최근엔 가죽 재킷을 입고 '록 페스티벌'에 방문한 사진으로 '쿨하다'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정영훈 기자 (jyh@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2/world/article/6399633_35680.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