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 양지은→김준수, 국악 바람 휘몰아쳤다[종합]

김한나 온라인기자 입력 2022. 8. 18. 23: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 CHOSUN 방송 캡처



‘국가가 부른다’ 국악 소리꾼의 레전드 무대가 감탄을 자아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국가가 부른다’에서는 국악 특집으로 박애리, 남상일, 조주한, 양지은, 김준수, 김주리가 출격했다.

이날 첫 번째 소리꾼은 ‘미스트롯2’ 진 양지은이 ‘그 강을 건너지 마오’를 선곡해 남다른 꺾기와 호소력으로 귓가를 사로잡았다.

떡잎부터 남달랐던 국악 신동 남상일은 예능감을 장착하며 등장해 경상도민요 ‘쾌지나 칭칭 나네’ 반전 소리로 깜짝 놀라게 했다. 밴드와 합쳐진 신명 나는 소리에 모두가 어깨를 들썩였다.

조선 끼쟁이 조주한은 삿갓을 쓰고 맨몸으로 JYP ‘허니’를 무반주로 노래를 시작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국악이 흘러나오고 풍차 돌리기를 선보인 조주한은 섹시한 무대를 선사했다.

10세에 수궁가·심청가를 10시간 가까이 완창해 기네스 세계 기록을 보유한 김주리는 블랙핑크 ‘휘파람’을 국악 버전으로 불러 색다른 매력을 폭발시켰다.

고막을 뻥 뚫어버리는 김주리의 소리에 요원들은 문화 충격을 받았다.

판소리, 창극, 크로스오버까지 못 하는 게 없는 국악 아이돌 김준수는 엄청난 비주얼로 등장했고 이병찬은 “로몬이 형 보다 잘생겼는데요?”라고 놀렸다.

두번째달 ‘이별가’를 선곡한 김준수는 비주얼에 찰떡같은 처연한 소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지막으로 국악 꼬꼬마에서 국악 보급에 앞장서는 대모 박애리는 오지총 ‘쑥대머리’를 선곡했다. 차원이 다른 깊이로 청량한 소리를 터트리는 박애리에 요원들은 감탄을 쏟아냈다.

김성주는 남상일과 박애리를 국악계 비와 이효리라고 소개했고 붐은 “남상일 씨가 이효리 씨 역할이죠?”라고 물었다.

이에 남상일은 “저스트 원 텐미닛”이라고 노래했고 박애리는 “제가 비 역할입니다”라며 한복 문워크를 선보이며 센스를 자랑했다.

김주리는 전통 소리만 26년 차라며 찐내공을 보여주겠다고 선언했고 요원들은 긴장했다. 덤비라고 소리치는 이병찬에 조주한은 무대로 뛰쳐나와 공중 돌기로 기선 제압했다.

소리꾼 팀으로 합류할 국가부 요원은 이병찬이다.

TV CHOSUN 방송 캡처



첫 번째 대결은 국가부 조연호, 소리꾼 조주한이 붙었다. 조 씨 가문 맞대결에 조주한은 “한양이 수도거든요. 오랫동안 수도를 했기 때문에”라고 말했고 조연호 또한 “평양도 오랫동안 수도였다. 100년이 더 많다”라고 받아쳤다.

조연호는 데이브레이크 ‘들었다 놨다’를 선곡해 달콤한 목소리로 관객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했다. 상큼한 미성으로 모두의 마음을 훔친 조연호는 96점을 받았다.

조주한은 제대로 놀 테니 1분만 시간을 달라고 부탁했다. 곧이어 상모를 장착하고 나타난 그는 끼를 장전하고 육각수 ‘흥보가 기가막혀’를 선곡했다.

주문을 외듯 노래를 시작한 조주한은 비트가 흘러나오고 여유롭게 끼를 터트렸다. 연기부터 상모 돌리기까지 기가 막히게 선보인 그는 100점을 받아 조연호에게 완벽하게 승리했다.

그의 무대를 본 조연호는 “이기기가 힘들어”라며 패배를 인정했고 요원들은 큰일이 났다며 위기를 느꼈다.

다음 대결은 ‘미스트롯2’ 우승자 양지은과 ‘국민가수’ 우승자 박창근이 붙었다. 오디션 왕중왕전에 붐은 “박창근 씨 백 점을 맞은 적이..?”라고 물었고 박창근은 우물거리며 “아시잖아요”라고 말해 웃음 짓게 했다.

선공으로 양지은이 출격하자 이병찬은 “미스트롯! 국민가수 우우”라고 배신해 멤버들을 발끈하게 했다.

양지은은 유지나 ‘쓰리랑’을 선곡해 소리꾼 팀의 응원을 받아 엄청난 성량으로 98점을 받았다. 점수를 본 신지는 “충분해. 98점이면 박창근은 충분히 이겨”라고 말해 웃음 짓게 했다.

질 수 없는 ‘국민가수’ 1등 박창근은 권진경 ‘강변연가’를 선택했다. 청량한 음색으로 노래를 시작한 박창근에 감탄한 백지영은 “무대에 서 있으면 괜찮은데”라고 말했고 조연호 또한 “노래할 때만”이라고 받아쳐 폭소케 했다.

가사를 섬세하게 표현하는 박창근에 박애리 또한 “목이 참 좋으시다. 판소리 하셔도 잘하실 거 같다”라고 말했다. 밀당 노래로 포근한 무대를 선사한 그는 96점으로 양지은에게 패배했다.

TV CHOSUN 방송 캡처



세 번째 대결은 소리꾼 남상일과 그의 닮은꼴 국가부 김희석이 출격했다. 말하기도 전에 김희석을 알아본 남상일은 그에게 다가가 손을 내밀어 웃음 짓게 했다.

김희석이 닮은 것을 인정하냐는 물음에 남상일은 “아휴~ 못하죠. 외모적인 면에서 저보다 조금 떨어진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매력 포인트로 그는 “소리꾼이다 보니까 크나큰 입”이라며 입을 벌렸고 김희석은 지지 않고 입을 벌려 무승부를 얻어냈다.

김희석은 브라운아이즈 ‘점점’을 선곡해 첫 소절부터 K-소울을 자랑했고 조주한은 “엄청 잘 생겨 보여”라고 말했다.

애절한 노래로 후광까지 얻은 김희석은 조연호 미성 지원사격을 받아 천상의 소울을 완성했고 99점을 받았다.

최백호 ‘낭만에 대하여’를 선곡한 남상일은 우아하게 리듬을 타며 묵직한 감성으로 감탄케 했다. 수준이 다른 내공을 선보인 남상일을 100점을 받아 김희석과 비주얼 대결에서 승리했다.

3 대 0으로 지고 있는 가운데 국가부 이솔로몬, 소리꾼 박애리가 붙었다. 흥 넘치는 응원을 받으며 문워크로 등장한 박애리에 이솔로몬은 “반전은 이제부터 시작이다”라고 선전 포고했다.

박애리는 “제가 대통령 상이 두 개가 있다. 제가 승부에 있어 복이 있는 편이다”라고 여유롭게 답했고 이솔로몬은 “집에 밥상은 있는데..”라고 말해 이병찬의 비웃음을 샀다.

선공에 나선 박애리는 이미자 ‘동백아가씨’를 선곡해 시작부터 대모의 품격을 뽐냈다. 우아하게 리듬을 탄 그는 끼쟁이 조주환의 춤 응원까지 받으며 애절함을 무대에 물들였고 99점을 받았다.

악몽을 꾸는 듯한 이솔로몬에게 멤버들은 동점이라도 맞자고 응원했다. J ‘어제처럼’을 선곡한 이솔로몬은 잔잔한 기타 반주 속에서 달콤한 목소리로 심장을 폭격했다.

추억에 빠지게 만들게 한 이솔로몬의 노래는 100점을 받아 국가부 팀에 드디어 1승을 안겼다. 드디어 해낸 이솔로몬에 이병찬은 허리 숙여 사죄해 웃음을 안겼다.

TV CHOSUN 방송 캡처



다음 대결은 소리꾼 김주리, 국가부 박장현이 출격했다. 박장현은 거미 ‘어른아이’를 선곡해 간드러진 목소리로 버터 듬뿍 바른 노래를 시작했다.

폭풍 애드리브로 감성 발라드 면모를 뽐낸 박장현은 99점을 받았다.

이어 김주리는 자우림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선곡해 국악 음색으로 색다른 감성을 자랑했다. 허스키한 보이스로 깊은 감정을 끌어올린 김주리는 100점을 받아 박장현에게 승리했다.

국가부 김동현은 소리꾼 김준수와 붙었다. 김준수는 임재범 ‘너를 위해’를 선곡해 매력적인 중저음을 선사했다.

판소리가 아닌 발라드 창법으로 변신한 김준수에 백지영은 “창법이 저렇게 완벽하게 바뀔 수 있어? 판소리를 아예 안 하고?”라며 깜짝 놀랐다.

발라드 도령으로 색다른 무대를 선보인 김준수는 99점을 받았다.

김동현은 조수미 ‘나 가거든’으로 강력한 선곡에 나섰다. 부드러운 미성으로 노래한 김동현은 자기 노래인 것처럼 찰떡 소화력을 자랑했다. 감성적인 무대를 선사한 김동현은 99점을 받아 김준수와 동점을 만들었다.

마지막 대결은 이병찬과 손진욱이 출격했다. 손진욱은 러브홀릭스 ‘Butterfly’를 선곡해 간주부터 가슴을 두근거리게 했다.

높은 소리로 청량하게 노래하던 손진욱은 음역대를 급강하해 중저음까지 완벽하게 노래했다. 고음도 여유롭게 뚫어버린 손진욱은 97점을 받았다.

왕이 될 운명이라는 조주한의 응원 속 이병찬은 박혜경 ‘안녕’을 선곡했다. 손진욱과는 다른 느낌의 청량 매력을 자랑하는 이병찬에 남상일은 “목소리가 구성 있다”라고 말했다.

과즙미 터지는 무대를 선사한 이병찬은 100점을 받아 소리꾼 팀에 완벽한 승리를 안겼다.

최종 결과 5 대 1로 소리꾼 팀이 압도적으로 승리했다.

한편 TV CHOSUN ‘국가가 부른다’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klavierk@kyunghyang.com

Copyright©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