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손흥민 상대 인종차별 행위 조사 착수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입력 2022. 8. 18. 09: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 중 관중석에서 손흥민(30)에게 인종차별 행위를 한 정황이 포착 돼 조사에 나섰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디애슬래틱'은 17일(현지시간) EPL 첼시 구단이 지난 주말(14일)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EPL 2라운드 토트넘과의 홈 경기(2-2 무)에서 손흥민을 향한 인종차별 사례를 인지하고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소셜미디어에는 손흥민에게 인종차별 행위를 하는 첼시 팬들을 포착한 사진이 돌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 중 관중석에서 손흥민(30)에게 인종차별 행위를 한 정황이 포착 돼 조사에 나섰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디애슬래틱'은 17일(현지시간) EPL 첼시 구단이 지난 주말(14일)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EPL 2라운드 토트넘과의 홈 경기(2-2 무)에서 손흥민을 향한 인종차별 사례를 인지하고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경기 후반전 손흥민이 코너킥을 차기 위해 이동하다가 일부 첼시 팬으로부터 인종차별적 행위를 당했다. 디애슬레틱은 "경기 후 공개된 영상에서 손흥민을 겨냥한 인종차별적 제스처가 보인다"고 설명했다.

토트넘 팬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관중석에서 한 팬이 손흥민을 향해 눈을 옆으로 찢는 부적절한 제스처를 취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는 아시아인을 비방하는 인종차별 행위로 꼽힌다.

손흥민은 잉글랜드에서 뛰면서 수차례 인종차별 피해를 봤다.

지난해 4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토트넘 3-1 승)를 마치고도 일부 맨유 팬들이 온라인에서 손흥민에게 인종차별적 비난을 퍼부어 논란이 됐다. 당시 에딘손 카바니가 골을 넣기 전 카바니에게 패스한 스콧 맥토미니가 손흥민과 볼을 경합하는 과정에서 오른손으로 얼굴을 가격하는 반칙을 저지른 것이 확인 돼 득점이 취소됐다. 이를 두고 맨유 팬들이 트위터 등 SNS에서 손흥민을 비난했으며, 이중에는 인종차별적 내용도 있었다.

당시 경찰 수사를 통해 인종차별을 한 12명의 신원이 드러났으며, 이들은 손흥민에게 사과 편지를 썼다. 맨유 구단도 선 넘는 발언을 한 시즌 티켓 소지자 3명의 출입을 정지시킨 바 있다.

또한 2018년 10월 토트넘과 웨스트햄의 카라바오컵 경기를 마친 뒤 일부 웨스트햄 서포터가 손흥민에게 인종차별적 발언을 해 기소된 적도 있다. 이 팬은 당시 184파운드(약 29만원)의 벌금을 냈다.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

Copyright© 스포츠동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