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팬 가격'했던 호날두, 경찰로부터 주의 처분

허윤수 기자 입력 2022. 8. 18. 09: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어린이 팬을 가격해 논란이 일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주의 처분을 받았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18일(한국시간) "에버튼 팬의 손을 내리쳐 휴대 전화를 망가뜨린 호날두가 경찰로부터 주의 처분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녀는 "에버튼 팬인 우리가 왜 맨유 홈구장으로 가나?"라면서 "호날두가 진심이었다면 사고가 발생했을 때 휴대 전화를 주워주며 사과했어야 했다"라며 보여주기식 행동을 거절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스포티비뉴스=허윤수 기자] 어린이 팬을 가격해 논란이 일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주의 처분을 받았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18일(한국시간) “에버튼 팬의 손을 내리쳐 휴대 전화를 망가뜨린 호날두가 경찰로부터 주의 처분을 받았다”고 전했다.

사건은 지난 시즌이 막바지로 치닫던 4월에 벌어졌다. 당시 맨유는 에버튼 원정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호날두 역시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별다른 활약 없이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패배에 실망한 호날두는 엉뚱한 곳에 화풀이를 했다.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도중 휴대 전화를 잡고 있던 에버튼 팬의 손을 내려쳤다. 이후 해당 팬이 자폐증 증상을 앓고 있는 14세의 어린 소년인 걸로 알려지며 더 큰 비판을 받았다.

호날두는 사과의 손을 내밀었다.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과와 함께 올드트래포드로 초대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

하지만 어린 팬의 어머니는 호날두의 손을 뿌리쳤다. 말이 안 되는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그녀는 “에버튼 팬인 우리가 왜 맨유 홈구장으로 가나?”라면서 “호날두가 진심이었다면 사고가 발생했을 때 휴대 전화를 주워주며 사과했어야 했다”라며 보여주기식 행동을 거절했다.

해당 사건을 수사한 머지사이드 경찰은 약 4개월 만에 수사 결과를 내놨다. 그들은 “이번 폭행 사건에 대해서 조건부 주의 처분을 내렸다. 이제 해당 사건은 종결됐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스포티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