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 하흐 감독의 '충격' 결단, 부진한 캡틴 선발에서 뺀다

김용 입력 2022. 8. 18. 09: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경기 만에 주전 자리 내줄 위기인 해리 맥과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릭 텐 하흐 감독이 다가오는 리버풀전에 캡틴 맥과이어를 선발로 기용하지 않을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 매체는 텐 하흐 감독이 마르티네스의 체력을 세심하게 체크하고 있는 가운데, 리버풀전 바란을 선발로 투입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간신히 주장 자리는 지켰지만, 2경기 만에 주전 자리를 잃을 위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AF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2경기 만에 주전 자리 내줄 위기인 해리 맥과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릭 텐 하흐 감독이 다가오는 리버풀전에 캡틴 맥과이어를 선발로 기용하지 않을 계획을 세우고 있다.

맨유는 개막부터 대위기다. 야심차게 텐 하흐 감독을 선임하며 시즌을 맞이했지만, 브라이튼과 브렌트포드에 충격의 2연패를 당했다. 특히 브렌트포드와의 2라운드 경기는 전반에만 4골을 내주며 0대4로 대패해 충격을 안겼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3라운드 상대가 강호 리버풀이다. 리버풀전까지 무기력한 경기를 한다면 맨유는 더 깊은 수렁으로 빠질 수밖에 없다.

현지 매체 '맨체스터이브닝뉴스'는 텐 하흐 감독이 리버풀전 센터백 라인에 변화를 줄 생각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핵심은 캡틴 맥과이어를 빼는 것이다.

맥과이어는 지난 두 경기 선발로 풀타임을 소화했다. 그의 파트너는 새 식구 리산드로 마르티네스였다. 브렌트포드전은 마르티네스가 체력적으로 문제를 보여 후반 라파엘 바란이 투입됐다. 바란이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며, 전반 무너졌던 맨유는 후반을 무실점으로 마쳤다.

이 매체는 텐 하흐 감독이 마르티네스의 체력을 세심하게 체크하고 있는 가운데, 리버풀전 바란을 선발로 투입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단, 바란을 위해 자리를 내주는 선수는 마르티네스가 아니라 맥과이어라는 게 핵심이다.

맥과이어는 지난 시즌 경기력에 기복을 보이고, 큰 실수들을 저지르며 많은 비판을 받았다. 지난 시즌 마지막 5경기 중 3경기에 뛰지 못했다. 텐 하흐 감독이 오고 나서는 주장직도 박탈될 위기에 처했다. 간신히 주장 자리는 지켰지만, 2경기 만에 주전 자리를 잃을 위기다.

맥과이어는 올 여름 초 FC바르셀로나 이적설에도 휘말렸다. 선수 본인이 바르셀로나행에 전혀 의지가 없다고 밝혀 없는 일이 됐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이민정, '♥이병헌'도 반할 눈부신 비주얼...일상이 '화보'
결혼식서 형부와 처제 불륜 영상이..신랑이 한 최고의 복수
“오늘 파산”…아이비, 충격 고백 후 정신줄 가출
김갑수 “지인, 탑급 여배우에 2천만 원주고 잠자리 가져”
최연소 중딩엄마 “남동생과 첫째 아들이 동갑”
'임창정♥' 서하얀, 친아들 아닌 '17살 나이차 子'에게 감동 “애기였는데...”
이지훈♥아야네, 신혼인데 싸우지도 않나봐…꼭 끌어안고 꿀뚝뚝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