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야구 불씨 살린 이대호의 진심 "마허 교수님이 주신 승리..마지막 38경기 최선" [인터뷰]

김영록 입력 2022. 8. 17. 23: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은퇴 시즌에도 타율 5걸안에 들만큼 매서운 방망이를 자랑한다.

"시프트 빈자리도 많이 노리지만, 안타다 싶었는데 시프트에 걸린 타구도 많다. 아마 하늘도 내가 마지막 시즌인걸 알고 기운을 넣어주는 것 같다. 솔직히 힘들다. 하지만 내게 남은 마지막 38경기다. 더 하고 싶어도 못하니까, 지금 최선을 다하겠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은퇴 시즌에도 타율 5걸안에 들만큼 매서운 방망이를 자랑한다. '빅보이' 이대호는 '마지막 시즌'을 거듭 강조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8대6 뒤집기 승을 거뒀다.

1회초 에이스 찰리 반즈가 4실점하며 그대로 무너지는듯 했다. 1회말 두산 최원준으로부터 6점을 뽑아내며 승부를 뒤집었다. 특히 4번타자로 나선 이대호가 1회초 무사 만루 찬스에서 때려낸 싹쓸이 3타점 2루타가 기폭제였다.

6회초 다시 6-6 동점을 허용했지만, 6회말 터진 전준우의 결승타로 얻은 2점 리드를 잘 지켜냈다. 롯데는 최근 2연승, 두산은 3연패가 됐다. 이대호도 3안타 3타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만난 이대호는 "어제 이순철 위원님께 좋은 얘기를 많이 들었다. 최근에 좋은 타격감이 이어지고 있어 기분 좋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오늘 경기 끝났으니까, 이제 38경기 남았다. 많이 아쉽다"면서 "마지막까지 더 좋은 모습 계속 보여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롯데는 한때 가을야구에서 멀어지는듯 했지만, 지난주 4승1패에 이어 이날도 승리를 추가하며 마지막 희망을 붙들었다. 이대호는 "지나간 일은 잊어야한다. 부상 선수들, 코로나19 때문에 빠졌던 선수들 다 돌아왔고, 아직 정규시즌 끝나지 않았다. 한경기 한경기 최선을 다하겠다"며 가을야구 의지를 다졌다.

1회 3타점 2루타 당시 전준우에 이어 2타자 연속 초구 안타였다. 이대호는 "직구를 노렸고, 아마 초구 칠거란 생각을 안했을 거다. 자신있게 돌린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면서 "진짜 힘든 경기였는데, (가을야구의)불씨를 살려서 기분 좋다"고 했다.

3번째 타석에는 방망이를 던져서 안타로 만들었다. 이대호는 "감이 좋으니까 던져도 중심에 맞는 것 아닐까. 이렇게 감이 좋을 때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을 내야한다"며 웃었다.

사직에 마련된 고 케리 마허 교수 추모석. 사진제공-롯데 자잉너츠

"시프트 빈자리도 많이 노리지만, 안타다 싶었는데 시프트에 걸린 타구도 많다. 아마 하늘도 내가 마지막 시즌인걸 알고 기운을 넣어주는 것 같다. 솔직히 힘들다. 하지만 내게 남은 마지막 38경기다. 더 하고 싶어도 못하니까, 지금 최선을 다하겠다."

전날 세상을 떠난 '사직 할아버지' 케리 마허 전 교수를 위해서도 질 수 없는 경기였다. 롯데는 경기전 추모 행사를 통해 팀의 멘털을 다잡았고, 끈질긴 추격과 뒤집기로 역전승을 따냈다.

"내가 외국에 있을 때부터 롯데를 많이 사랑해주신 분으로 안다. 아마 그 마음은 우리 선수들 모두 잘 알 거다. 정말 감사드린다. 오늘은 교수님이 가시면서 좋은 선물을 해주신 것 같다. 편안하게 쉬시면서 저희 남은 한달을 즐겁게 응원하시면 좋겠다."

부산=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이민정, '♥이병헌'도 반할 눈부신 비주얼...일상이 '화보'
결혼식서 형부와 처제 불륜 영상이..신랑이 한 최고의 복수
“오늘 파산”…아이비, 충격 고백 후 정신줄 가출
김갑수 “지인, 탑급 여배우에 2천만 원주고 잠자리 가져”
최연소 중딩엄마 “남동생과 첫째 아들이 동갑”
'임창정♥' 서하얀, 친아들 아닌 '17살 나이차 子'에게 감동 “애기였는데...”
이지훈♥아야네, 신혼인데 싸우지도 않나봐…꼭 끌어안고 꿀뚝뚝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