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는 직진' 김지훈, 유빈에 "금사빠 느낌이지?" 적막

이상은 기자 입력 2022. 8. 17. 23: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연애는 직진'에서 김지훈이 유빈과 데이트 중 적막의 분위기를 만들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연애는 직진'에서는 김지훈과 유빈이 1 대 1 데이트를 했지만 불편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이날 유빈은 김지훈과 1 대 1 데이트에 설렜다.

김지훈은 대수롭지 않게 "금사빠들이 그렇거든. 이 사람은 이게 좋다"라고 했고, 유빈은 "아니야. 나 되게 오래 사귀었는데, 짧게 사귀어본 적 없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이상은 기자]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연애는 직진’ 방송화면
'연애는 직진'에서 김지훈이 유빈과 데이트 중 적막의 분위기를 만들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연애는 직진'에서는 김지훈과 유빈이 1 대 1 데이트를 했지만 불편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이날 유빈은 김지훈과 1 대 1 데이트에 설렜다. 유빈은 김지훈에게 "어떤 스타일의 여자친구를 많이 만났어? 이상형"이라고 물었다.

김지훈은 시큰둥한 반응으로 "웃는 게 예쁜 사람, 애교 있었으면 좋겠고 무뚝뚝한 것보다는?"이라고 답했다. 이어 김지훈은 유빈에게 "너는 (사람마다) 다 다르다고 했잖아"라고 말했다.

유빈은 "나는 그 사람의 매력이 다가오면 좋다"라고 말했고, 이에 김지훈은 "약간 그 사람의 장점을 잘 찾는 타입이지, 단점을 잘 찾고"라고 물었다. 유빈은 "굳이 단점을 찾을 이유는 없잖아"라고 답했다.

이어 김지훈이 "약간 금사빠(금방 사랑에 빠지는) 느낌이지"라고 말하자 적막이 흘렀다. 유빈은 당황하며 "금사빠 아니거든"이라고 답했다. 김지훈은 대수롭지 않게 "금사빠들이 그렇거든. 이 사람은 이게 좋다"라고 했고, 유빈은 "아니야. 나 되게 오래 사귀었는데, 짧게 사귀어본 적 없어"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VCR로 이 모습을 지켜본 이현이는 "저건 별로 좋은 멘트가 아니잖아요"라고 말했다. 윤태진은 "유빈씨 분위기가 달라졌다"고 말했고, 정세운은 "금사빠 멘트부터다"고 지적했다.

두 사람은 미묘한 감정으로 숙소로 복귀했고, 사뭇 달라진 분위기는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수해 복구 현장서 포착된 배우..김혜수도 '칭찬'
'BTS 극찬' 임진모, 32세 뇌종양 子 사망에 '많이 못해줬는데..'
신지, '믿을 수 없는 일'..군살 증발 '42세 레깅스핏'
AOA 출신 초아, 수영복 입고 화끈한 휴가 즐기기
현아, 속옷만 입고 셀카를? 파격 노출 패션
프리지아, 이건 짝퉁 아니지? '5억 롤스로이스 샤넬' 명품ing
이상은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