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롯데 타선..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역전승에 신이 난 서튼 감독 [부산승장]

김영록 입력 2022. 8. 17. 22: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모든 타자들이 포기하지 않았다."

롯데는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서 8대6으로 승리했다.

서튼 감독은 "첫 회부터 타선이 터졌구나 생각이 들었다. 1회초부터 두산에 4점을 줬지만 1회말 우리 타자들이 힘을 냈다. 타선이 응답해줬다"면서 "반즈는 경기 초반 고전했지만 자신의 페이스를 되찾고 유지하면서 선발로서 제 역할을 해줬다. 불펜 투수들도 경기를 잘 마무리 하며 팀이 승리할 수 있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모든 타자들이 포기하지 않았다."

에이스 반즈가 6실점을 했는데 승부를 뒤집었다. 보기드문 역전승에 래리 서튼 롯데 자이언츠 감독도 신이 났다.

롯데는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서 8대6으로 승리했다.

4점을 먼저 내줬고, 6득점하며 뒤집었다가 다시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6회말 전준우의 2타점 결승타로 잡은 리드를 끝까지 잘 지켰다.

서튼 감독은 "첫 회부터 타선이 터졌구나 생각이 들었다. 1회초부터 두산에 4점을 줬지만 1회말 우리 타자들이 힘을 냈다. 타선이 응답해줬다"면서 "반즈는 경기 초반 고전했지만 자신의 페이스를 되찾고 유지하면서 선발로서 제 역할을 해줬다. 불펜 투수들도 경기를 잘 마무리 하며 팀이 승리할 수 있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이어 "오늘 타선 살아난 모습 정말 좋았다. 모든 타자들이 자신의 자리에서 좋은 퍼포먼스 보여주며, 포기하지 않았다. 한 주를 승리로 시작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거듭 강조했다.

롯데는 이날 승리로 두산을 8위로 밀어내며 단독 6위 자리를 지켰다. 다만 같은날 승리한 NC 다이노스와는 여전히 승차없는 리드다. KIA 타이거즈 또한 승리, 5강과의 차이(5경기)는 좁히지 못했다.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부산=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이민정, '♥이병헌'도 반할 눈부신 비주얼...일상이 '화보'
결혼식서 형부와 처제 불륜 영상이..신랑이 한 최고의 복수
“오늘 파산”…아이비, 충격 고백 후 정신줄 가출
김갑수 “지인, 탑급 여배우에 2천만 원주고 잠자리 가져”
최연소 중딩엄마 “남동생과 첫째 아들이 동갑”
'임창정♥' 서하얀, 친아들 아닌 '17살 나이차 子'에게 감동 “애기였는데...”
이지훈♥아야네, 신혼인데 싸우지도 않나봐…꼭 끌어안고 꿀뚝뚝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