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남의 주차장서 '탈탈' 털었다..벤츠 떠난 자리 나뒹군 쓰레기

이영민 기자 입력 2022. 8. 17. 20:09 수정 2022. 8. 17. 20: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주차장에서 차 내부 청소를 한 뒤 쓰레기를 버리고 간 벤츠 차주를 목격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작성자 A씨는 "휴일에 출근했는데 안 보이던 벤츠가 서 있었다"며 "퇴근할 때 보니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어 블랙박스를 확인했더니 벤츠 차주가 20~30분 가량 실내 청소를 하고 갔다"고 설명했다.

A씨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벤츠 차주가 차에서 바닥 매트로 추정되는 것을 꺼내 열심히 터는 등 한참을 청소하는 모습이 담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벤츠 차주가 차량 바닥 매트를 주차장에 털고 있다. /영상=온라인 커뮤니티

주차장에서 차 내부 청소를 한 뒤 쓰레기를 버리고 간 벤츠 차주를 목격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벤츠가 떠난 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휴일에 출근했는데 안 보이던 벤츠가 서 있었다"며 "퇴근할 때 보니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어 블랙박스를 확인했더니 벤츠 차주가 20~30분 가량 실내 청소를 하고 갔다"고 설명했다.

A씨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벤츠 차주가 차에서 바닥 매트로 추정되는 것을 꺼내 열심히 터는 등 한참을 청소하는 모습이 담겼다. 잠시 후 차량 내부 청소를 끝낸 그는 유유히 주차장을 빠져나갔다. 그가 떠난 자리에는 차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마스크와 휴지, 과자 껍데기, 음료 컵, 페트병 등이 어지럽게 놓여있었다.

벤츠 차주가 차량 바닥 매트를 주차장에 털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벤츠 차량이 떠난 뒤 주차장에 쓰레기가 널브러진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은 A씨에게 국민신문고를 통해 신고할 것을 권유했지만 A씨는 안타깝게도 영상으로는 번호판 식별이 안 된다고 했다.

A씨는 "벤츠가 있던 자리가 원래 사원들이 잘 주차하던 자리"라며 "청소하시는 분들에게 오해받을 수 있을 것 같아 영상 화면을 인쇄해 청소하시는 분들께 알려드리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평소에도 주차장 구석구석 꽁초를 버리고 가는 사람, 커피 마시고 남은 걸 바닥에 뿌려 얼룩이 지게 하는 사람 등이 많아 청소하시는 분들께 민망해서 창피하기 그지없다"고 토로했다.

누리꾼들도 "인성 인증 제대로 했다" "쓰레기가 쓰레기를 버렸다" "도대체 왜 주차장에 자신들이 먹고 남은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거냐" 등 댓글을 남기며 벤츠 차주를 비난했다.

이영민 기자 letsw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