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렌 버핏, 2분기에 앨리·옥시덴탈·파라마운트·블리자드 더 사

김정아 입력 2022. 8. 17. 20:02 수정 2022. 8. 30. 00: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워렌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BRK)는2분기에 앨리파이낸셜과 옥시덴탈석유 파라마운트 블리자드 등 9개 주식의 비중을 늘리고, 버라이존과 로열티파마를 완전히 매각했다.

17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버크셔가 2분기중 가장 공격적으로 늘린 주식은 앨리 파이낸셜(ALLY)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버라이존과 로열티파마는 전량 매각하고
GM,크로거,US뱅코프,스토어캐피탈은 비중 축소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워렌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BRK)는2분기에 앨리파이낸셜과 옥시덴탈석유 파라마운트 블리자드 등 9개 주식의 비중을 늘리고, 버라이존과 로열티파마를 완전히 매각했다. 

17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버크셔가 2분기중 가장 공격적으로 늘린 주식은 앨리 파이낸셜(ALLY)이다.  230%이상 주식보유 수량이 늘었다. 옥시덴탈 석유 (OXY) 와 폴리머 공급업체인 셀라네즈(CE) 주식은 각각 16%, 파라마운트(PARA)는 13.7% 늘렸다. 

의약품 유통업체 맥케슨(MCK) 9.5%, 액티비전블리자드(ATVI)는 6.4%를 추가로 매수했다.  보험사 마클(MKL)의 지분도 11.3% 늘렸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보유지분 탑5에 포함되는 애플(AAPL)과 셰브론(CVX) 의 지분도 이 기간중에 더 증가시켰다. 

재미있는 것은 셀라네즈, 파라마운트, 마클,애플, 셰브론 제외하고 5개 종목은 1분기보다 보유 수량이 증가했음에도 자산총액이 1분기말과 비슷하거나 줄었다. 주가 하락분 만큼 주식 수량을 늘렸거나 주식 수량이 늘어났음에도 주가가 더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2분기에 비중을 줄인 주식은 스토어캐피탈과 GM, 크로거, US뱅코프 등 4개 종목이다. 

이밖에 S&P500 지수에 연동된 2개의 ETF 에 투자중이다. 

버크셔 해서웨이가 이번 공시의무 비율이상으로 보유중인 주식은 2분기에 총 45개 종목으로 시가 기준으로 3,301억달러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정아 객원기자 kja@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