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탄 '만수르 처남' 두바이 왕세자.."아무도 못 알아본 듯"

송현서 입력 2022. 8. 17. 18: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수십조 원의 자산을 가진 두바이 왕세자가 영국 런던에서 지하철을 즐기는 모습을 공개했다.

한국에서는 '만수르 처남'로 불리기도 하는 셰이크 함단 빈 무함마드 알막툼 두바이 왕세자(40·이하 함단 왕세자)는 지난주 가족 및 지인들과 함께 영국 런던에서 휴가를 즐겼다.

함단 왕세자는 아랍에미리트 전통 의상이 아닌 평상복을 입고 런던 지하철(튜브)을 탔고, 이 모습을 1500만 명의 팔로워가 있는 인스타그램에 공유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셰이크 함단 빈 무함마드 알막툼 두바이 왕세자(왼쪽)가 지난주 영국 런던 지하철을 이용하며 공개한 사진

수십조 원의 자산을 가진 두바이 왕세자가 영국 런던에서 지하철을 즐기는 모습을 공개했다.

한국에서는 ‘만수르 처남’로 불리기도 하는 셰이크 함단 빈 무함마드 알막툼 두바이 왕세자(40·이하 함단 왕세자)는 지난주 가족 및 지인들과 함께 영국 런던에서 휴가를 즐겼다.

함단 왕세자는 아랍에미리트 전통 의상이 아닌 평상복을 입고 런던 지하철(튜브)을 탔고, 이 모습을 1500만 명의 팔로워가 있는 인스타그램에 공유했다. 사진 속 그의 모습은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는 평범한 시민들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함단 왕세자는 해당 사진과 함께 “(런던 튜브를 타고) 먼 길을 가고 있다. 지루하다”고 적었고, 해당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많은 사람이 (전통복장을 입지 않은) 그를 알아보지 못한 것 같다”고 적었다.

2019년 한국을 방문한 셰이크 함단 빈 무함마드 알막툼 두바이 왕세자

그는 영국 해드허스트 육군사관학교와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원을 졸업한 만큼 영국과 매우 친밀한 두바이 왕족 중 한 사람으로 꼽힌다.

함단 왕세자의 누나는 아부다비의 왕족이자 아랍에미리트 부총리인 셰이크 만수르 빈 자예드 알 나얀과 결혼했고, 이후 함단 왕세자는 ‘만수르 처남’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포브스 등 경제지에 따르면 함단 왕세자와 아버지인 셰이크 무함마드 빈라시드 알막툼(73) 일가의 전 재산은 2016년 기준 약 278억 달러(약 32조 4700억원)에 달한다.

함단 왕세자가 ‘새에게 양보한’ 벤츠 G바겐 차량

함단 왕세자는 2020년 당시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소유한 벤츠 보닛 앞단에 새가 둥지를 틀자 ‘쿨하게’ 선물로 내어줬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해당 게시물에 등장하는 차량은 벤츠 G바겐 AMG 1세대다.

2016년에는 아버지와 함께 평상복을 입고 영국 런던 지하철을 이용하는 모습을 SNS에 공유했고, 2019년에는 친척 병문안을 위해 한국을 찾은 뒤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서울 여행기를 담은 영상을 게시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서울신문 나우뉴스 통신원 및 전문 프리랜서 기자 모집합니다 나우뉴스(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군사·무기] [별별남녀] [기상천외 중국]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