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경남지사, 17일 산청군서 도민과의 대화

경남=노수윤 기자 입력 2022. 8. 17. 18: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완수 경상남도지사가 17일 산청군과 경남한방항노화연구원을 찾아 현장 중심 도민 소통에 나섰다.

이날 산청군청 대회의실에서 연 '도민과의 대화'에는 주민과 이승화 산청군수, 산청군의회 정명순 의장, 기관 대표, 단체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경남한방항노화연구원을 방문한 박 도지사는 한방항노화산업 거점 연구기관으로서의 기능과 성과를 보고받고 기업대표, 교수, 농민 등과 현장 간담회도 가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특리지구 웰니스관광 거점 조성 등 현안 해결 모색
박완수 경남도지사(왼쪽)가 17일 산청군에서 도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박완수 경상남도지사가 17일 산청군과 경남한방항노화연구원을 찾아 현장 중심 도민 소통에 나섰다.

이날 산청군청 대회의실에서 연 '도민과의 대화'에는 주민과 이승화 산청군수, 산청군의회 정명순 의장, 기관 대표, 단체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도민과의 대화는 박 도지사가 주재하며 지역민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했고 관련 부서가 검토해 실행하기로 했다.

이승화 군수는 특리지구 웰니스관광 거점 조성, 황매산 자연휴양림 조성 등 10개 사업을 건의했다. 또 2023 세계전통의약항노화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와 세계기록유산인 동의보감을 중심으로 한 문화플랫폼 구축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 도지사는 "산청군이 비교우위에 있는 자산과 차별화된 전략을 바탕으로 보다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경남이 발전하고 도민 생활이 나아질 수 있도록 도민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경남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도민과의 대화에 이어 정명순 의장 등 군의원과 지역 현안을 논의하고 경남도와 산청군의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을 다짐했다.

경남한방항노화연구원을 방문한 박 도지사는 한방항노화산업 거점 연구기관으로서의 기능과 성과를 보고받고 기업대표, 교수, 농민 등과 현장 간담회도 가졌다. 박 도지사는 한방 약초를 활용한 항노화 기능성 제품 연구개발을 토대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박 도지사는 오는 11월까지 18개 시군을 찾아 도민과 현장 소통하며 시군과의 협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경남=노수윤 기자 jumin274@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