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승짜리 4선발 한달 아웃, 뉴욕M 로테이션 비상? 뎁스 걱정마

노재형 입력 2022. 8. 17. 06:19 수정 2022. 8. 17. 06: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뉴욕 메츠 카를로스 카라스코(37)가 복사근 부상으로 한 달 공백기를 갖는다.

메츠 구단은 17이(이하 한국시각) "카라스코가 가벼운 왼쪽 복사근 통증이 발생해 부상자 명단에 등재했다. 3~4주 정도 치료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올시즌 카라스코는 23경기에 등판해 13승5패, 평균자책점 3.92, 126⅓이닝 동안 124탈삼진, WHIP 1.30, 피안타율 0.268을 기록 중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욕 메츠 카를로스 카라스코가 복사근 부상으로 최소 한 달 결장한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뉴욕 메츠 카를로스 카라스코(37)가 복사근 부상으로 한 달 공백기를 갖는다.

메츠 구단은 17이(이하 한국시각) "카라스코가 가벼운 왼쪽 복사근 통증이 발생해 부상자 명단에 등재했다. 3~4주 정도 치료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카라스코는 전날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 등판해 2회 투구를 마친 뒤 왼쪽 옆구리 통증을 호소하며 자진강판했다. 2이닝 동안 홈런 2방을 포함해 4안타를 맞고 3실점해 패전을 안았다.

2회말 카라스코가 던지는 도중 갑작스럽게 폭우가 내리면서 약 55분간 경기가 중단돼 컨디션 유지애 애를 먹었다. 카라스코는 마운드에 다시 올라 오스틴 라일리를 3루수 땅볼로 처리하고 이닝을 마친 뒤 인상을 찌푸리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올시즌 카라스코는 23경기에 등판해 13승5패, 평균자책점 3.92, 126⅓이닝 동안 124탈삼진, WHIP 1.30, 피안타율 0.268을 기록 중이었다. 특급 에이스는 아니지만 로테이션을 꾸준히 소화하며 전반기 내내 두 에이스 빠진 로테이션의 한 축을 든든히 떠받쳤다.

구단은 3~4주를 얘기했지만, 재활 피칭을 감안하면 최소 한 달 공백은 불가피하다. 현재로선 빨라야 9월 15일 이후 복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메츠 로테이션은 지난 3일 제이콥 디그롬 합류 이후 카라스코, 타이후안 워커, 맥스 슈어저, 디그롬, 크리스 배싯 순이었다. 메이저리그 최강의 선발진을 거느리고 있는 메츠에서 카라스코는 4선발이었다.

메츠는 오는 24일 뉴욕 양키스전까지 휴식일 없이 매일 경기를 치러야 한다. 특히 21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와는 더블헤더가 예정돼 있다. 일단 더블헤더 중 한 경기엔 데이빗 피터슨이 선발로 나서는데 그가 카라스코의 공백을 메울 전망이다. 지난 7일 트리플A로 내려갔던 피터슨은 올시즌 메이저리그 18경기(선발 14경기)에서 6승2패, 평균자책점 3.30을 마크했다.

지난해 1월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프란시스코 린도어와 함께 메츠 유니폼을 입은 카라스코는 내년 1400만달러의 팀 옵션이 걸려 있다. 170이닝 투구가 조건이었는데 이번 부상으로 옵션 실행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이민정, '♥이병헌'도 반할 눈부신 비주얼...일상이 '화보'
결혼식서 형부와 처제 불륜 영상이..신랑이 한 최고의 복수
“오늘 파산”…아이비, 충격 고백 후 정신줄 가출
이웃집 70대 할머니가 北 간첩..“더 늙어 보이려 생니까지 뽑아”
'임창정♥' 서하얀, 친아들 아닌 '17살 나이차 子'에게 감동 “애기였는데...”
'시세차익 7억' 노홍철, '어마어마 현금+카드 든 지갑' 잃어버렸는데 “살아돌아와”
이지훈♥아야네, 신혼인데 싸우지도 않나봐…꼭 끌어안고 꿀뚝뚝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