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심준석, 미국 무대 도전 결정..KBO 드래프트 미신청

유병민 기자 입력 2022. 8. 16. 23:45 수정 2022. 8. 16. 23: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교 야구 최고 강속구 투수 덕수고 심준석 선수가 KBO리그 대신 미국 무대 진출에 도전합니다.

심준석 측은 오늘(16일), SBS와 통화에서 "미국 무대 도전을 최종 선택했다"며 "심준석 선수는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는 걸 목표하며 지금까지 달려왔다. 그 꿈을 이룰 수 있게 응원해달라"고 밝혔습니다.

고교 최대어 심준석의 미국행 결심에 따라 다음 달 열리는 KBO리그 신인드래프트에도 큰 지각변동이 있을 전망입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고교 야구 최고 강속구 투수 덕수고 심준석 선수가 KBO리그 대신 미국 무대 진출에 도전합니다.

심준석 측은 오늘(16일), SBS와 통화에서 "미국 무대 도전을 최종 선택했다"며 "심준석 선수는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는 걸 목표하며 지금까지 달려왔다. 그 꿈을 이룰 수 있게 응원해달라"고 밝혔습니다.

심준석이 내년 시즌 KBO리그에서 뛰려면 오늘 자정까지 신인 드래프트 참가 신청서를 KBO에 제출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최종적으로 미국 무대 도전을 결심하면서 KBO 신인 드래프트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심준석은 덕수고 1학년 재학 시절부터 시속 150km 중반대의 빠른 공을 던지며 고교 최고 투수로 이름을 알렸습니다.

키 194cm, 체중 103kg의 건장한 체격에서 나오는 강속구와 변화구로 일찌감치 메이저리그 스카우트의 눈도장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허리 부상을 겪으면서 투구 밸런스가 무너졌고, 부진이 이어졌습니다.

올해 총 12경기에 등판해 2승2패 평균자책점 5.14로 부진했고 최근 대통령배에서는 오른쪽 엄지발가락 골절로 1.2이닝 7볼넷 1실점에 그쳤습니다.

그럼에도 심준석은 메이저리거라는 꿈을 실현하기 위해 큰 도전을 택했습니다.

심준석은 KBO 신인 드래프트 신청서 제출 마감 시한까지 국내 잔류와 미국 진출을 놓고 고심했습니다.

미국에 갈 경우 모교 덕수고에 아마야구 육성 지원이 5년간 끊기는 것에 대한 걱정으로 마지막까지 고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교 최대어 심준석의 미국행 결심에 따라 다음 달 열리는 KBO리그 신인드래프트에도 큰 지각변동이 있을 전망입니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