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타자 채은성 크나큰 무게감 보여줬다" 감독의 칭찬[승장 코멘트]

나유리 입력 2022. 8. 16. 23: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G 트윈스의 완승이었다.

LG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시즌 13차전에서 6대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삼성전 5연승을 달렸고, 삼성과의 상대 전적에서도 10승3패로 크게 앞서게 됐다.

3안타-3타점을 기록한 4번타자 채은성을 비롯해 타자들이 경기 초반 빠르게 득점을 올리면서 리드를 잡았고, 뒷문은 필승조 투수들이 틀어 막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 KBO리그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LG 류지현 감독.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8.16/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LG 트윈스의 완승이었다.

LG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시즌 13차전에서 6대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삼성전 5연승을 달렸고, 삼성과의 상대 전적에서도 10승3패로 크게 앞서게 됐다. 시즌 101경기에서 61승1무39패를 기록하면서 단독 2위. 1위 SSG 랜더스와는 9경기 차지만, 3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격차를 2경기 차로 벌렸다.

선발 투수 아담 플럿코가 6이닝을 2실점으로 잘 막아내며 시즌 12승 수확에 성공했다. 플럿코는 최근 등판한 6경기에서 패전 없이 5승을 기록했다.

3안타-3타점을 기록한 4번타자 채은성을 비롯해 타자들이 경기 초반 빠르게 득점을 올리면서 리드를 잡았고, 뒷문은 필승조 투수들이 틀어 막았다. 8회 무사 만루 위기에서 정우영이 1점만 내주고 아웃 3개를 깔끔하게 잡았고, 마무리 고우석은 9회에 등판해 1이닝 무실점 세이브를 챙겼다.

경기 후 LG 류지현 감독은 "한 주를 시작하는 첫날 경기에서 플럿코가 전체적으로 경기를 리드할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주며 6이닝 2실점으로 자기 역할을 해줬다. 공격에서 채은성이 4번타자로서의 크나큰 무게감을 보여줬고 김현수가 역시 해결사다운 모습으로 찬스를 잘 살리며 선취 타점과 함께 승리에 큰 역할을 해줬다"며 활약한 선수들을 두루 칭찬했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이민정, '♥이병헌'도 반할 눈부신 비주얼...일상이 '화보'
결혼식서 형부와 처제 불륜 영상이..신랑이 한 최고의 복수
“오늘 파산”…아이비, 충격 고백 후 정신줄 가출
이웃집 70대 할머니가 北 간첩..“더 늙어 보이려 생니까지 뽑아”
'임창정♥' 서하얀, 친아들 아닌 '17살 나이차 子'에게 감동 “애기였는데...”
'시세차익 7억' 노홍철, '어마어마 현금+카드 든 지갑' 잃어버렸는데 “살아돌아와”
이지훈♥아야네, 신혼인데 싸우지도 않나봐…꼭 끌어안고 꿀뚝뚝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