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연속 30세이브' LG 마무리, "가을야구 준비하는 마음으로 던진다" [잠실 톡톡]

한용섭 입력 2022. 8. 16. 23:14 수정 2022. 8. 16. 23: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G 마무리 고우석이 30세이브 고지에 올랐다.

개인 통산 3번째이자 2년 연속 30세이브다.

2019년 35세이브, 지난해 30세이브에 이어 올해도 30세이브 고지에 올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잠실, 김성락 기자] LG가 삼성전 5연승을 달렸다. 맞대결 성적 10승 3패 우위를 이어갔다. LG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선발 플럿코가 6이닝 5피안타 9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12승째를 기록했다.승리가 확정된 순간 확정된 순간 LG 유강남, 고우석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08.16 /ksl0919@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 마무리 고우석이 30세이브 고지에 올랐다. 개인 통산 3번째이자 2년 연속 30세이브다. 

고우석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경기에서 6-3으로 앞선 9회 등판했다.

첫 타자 강한울에게 초구 좌전 안타를 맞았으나 김재성을 유격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1사 1루에서 대타 강민호를 156km 강속구로 1루수 파울플라이로 처리했다. 

이후 폭투로 주자를 2루로 보냈으나, 오선진을 삼진으로 잡으며 경기를 끝냈다. 앞서 최고 156km 강속구로 윽박질렀던 고우석은 오선진 상대로는 슬라이더와 커브만 던져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결정구는 133km 커브였다. 

이날 세이브를 거두며 시즌 30세이브째를 기록했다. 2019년 35세이브, 지난해 30세이브에 이어 올해도 30세이브 고지에 올랐다. 현재 리그 세이브 1위다. 

고우석은 경기 후 "팀에 중요한 한 주라 생각한다. 오늘 이길 수 있어서 가벼운 마음으로 이번 주를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지환이 형이 경기 전에 중요한 한 주는 맞지만 그렇다고 긴장하기 보다는 재미있고 신나게 하자고 얘기했다. 첫 경기를 승리해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30세이브 기록을 두고 "강남이형, 도환이형의 좋은 리드와 뒤에서 든든히 지켜준 모든 야수 형들에게 모두 고맙다. 30세이브도 좋지만 똑같은 1경기라 생각한다. 날씨가 선선해져 가고 있어서 개인적으로 가을 야구를 준비한다는 생각으로 던진다. 시즌 후반부로 가고 있는데 마지막까지 팀이 이기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