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철 종연 소감 "'데스노트' 엘 떠나보내기 너무 아쉬워"

이남경 입력 2022. 8. 16. 22: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데스노트' 김성철이 종연 소감을 전했다.

16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 측은 뮤지컬 '데스노트'에서 천재 고등학생 '야가미 라이토'의 라이벌이자 베일에 싸인 세계적인 명탐정 '엘(L)'역으로 열연한 김성철의 종연 소감과 공연 스틸 컷을 여러 장 공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성철 종연 소감 사진=오디컴퍼니 ㈜

‘데스노트’ 김성철이 종연 소감을 전했다.

16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 측은 뮤지컬 ‘데스노트’에서 천재 고등학생 ‘야가미 라이토’의 라이벌이자 베일에 싸인 세계적인 명탐정 ‘엘(L)’역으로 열연한 김성철의 종연 소감과 공연 스틸 컷을 여러 장 공개했다.

김성철은 소속사를 통해 “안녕하세요. 배우 김성철입니다. 지난 4월부터 8월 중순까지 5개월 동안 데스노트와 함께 해왔는데요. 5개월 내내 엘(L)로 살아왔는데 공연이 끝날 무렵이 되니까 엘(L)과 더 가까워진 것 같은데 떠나보내기가 너무 아쉽네요”라고 밝혔다.

이어 “함께 호흡을 맞춰준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분들, 크리에이티브 팀, 공연을 위해 힘써준 모든 분들께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성철은 “뮤지컬을 오랜만에 해서 매 공연마다 두려움도 많고 긴장도 많이 했는데 여러분께서 주신 에너지 덕분에 긴장하지 않고 재미있게 뛰어놀 수 있었습니다. 저희 공연을 많이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고 ‘데스노트’가 최고의 공연이 될 수 있었던 건 관객분들의 힘이 컸던 것 같습니다”라고 관객에 감사를 표하며 “아쉬운 마음을 뒤로하고 성철 엘(L)은 이만 인사드리겠습니다. 그동안 데스노트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이상 엘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뮤지컬 ‘데스노트’는 이름을 적으면 사람이 죽게 되는 ‘데스노트’를 우연히 주워 자신만의 정의를 실현하는 천재 고교생 ‘야가미 라이토’와 그에 맞서는 명탐정 ‘엘(L)’의 치열한 두뇌 싸움과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게 그려낸 작품이다.

그 가운데 김성철은 명탐정 ‘엘(L)’로 분해 안정적인 가창력은 물론 디테일한 연기와 매 회 다른 깨알 애드리브로 캐릭터를 완벽 표현해 관객들의 호평 세례를 받았다. 특히 그는 처음 공개된 포스터만으로도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해 화제가 됐다.

한편 김성철은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