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형-김광현 한 달 만의 재회, 비가 시샘했다..맞대결 하루 연기[광주 현장]

박상경 입력 2022. 8. 16. 22: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마 오늘은 몸 쪽으로 못 던질 것 같아요(웃음)."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KIA 소속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두 손으로 세모를 그리는 제스쳐 속에 "타~이거즈~ 소!크라테스!"로 시작되는 응원가를 유도하자, 반대편 더그아웃에서 김광현이 황급히 뛰어 나와 큰절을 올리는 장면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소크라테스가 부상을 털고 복귀한 가운데, 김광현이 KIA전 선발 예고되면서 두 선수 간 맞대결이 성사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6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2022 KBO리그 SSG 랜더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펼쳐질 예정인 가운데 그라운드에 비가 내려 방수포가 덮여있다. 광주=허상욱 기자wook@sportchosun.com/2022.08.16/

[광주=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아마 오늘은 몸 쪽으로 못 던질 것 같아요(웃음)."

16일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KIA 타이거즈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SSG 랜더스 김원형 감독은 김광현 이야기가 나오자 이렇게 말했다.

김광현은 지난달 2일 인천 KIA전에 선발 등판했으나, 헤드샷으로 퇴장 당했다. 3회초 소크라테스 브리토 타석에서 던진 직구가 손에서 빠져 얼굴로 향했고, 그대로 사구가 됐다. 그 자리에서 쓰러진 소크라테스는 코뼈 골절 진단을 받고 수술대에 올랐고, 한 달 동안 재활에 매달렸다. 뜻하지 않은 사구에 김광현은 적잖이 놀란 표정을 숨기지 않았다.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KIA 소속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두 손으로 세모를 그리는 제스쳐 속에 "타~이거즈~ 소!크라테스!"로 시작되는 응원가를 유도하자, 반대편 더그아웃에서 김광현이 황급히 뛰어 나와 큰절을 올리는 장면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소크라테스가 부상을 털고 복귀한 가운데, 김광현이 KIA전 선발 예고되면서 두 선수 간 맞대결이 성사됐다. 큰 부상 이후 타격감이 다소 수그러든 소크라테스가 김광현의 몸쪽 공에 대응할 수 있을지, 김광현이 과연 소크라테스의 몸쪽에 공을 뿌릴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렸다.

김원형 감독은 "부담은 가질 수 있지만, 김광현은 베테랑이다. 자기 컨트롤을 할 수 있고, 해야 하는 선수"라며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소크라테스를 만나 마운드에서 보여주는 건 광현이의 몫이다. 나도 지켜볼 것"이라면서도 "오늘은 아마 몸쪽으로 못 던질 것 같다"고 웃었다. KIA 김종국 감독은 "(사구는) 고의가 아니었다. 경기 중에 나온 상황일 뿐이다. 두 선수 모두 아무 생각 없이 멋진 승부를 펼쳐줬으면 한다"고 했다.

하지만 두 선수 간 맞대결은 하루 뒤로 미뤄졌다. 오후 내내 광주 지역에 내린 비가 그치지 않았다. 한때 빗줄기가 잦아든 뒤 KBO 경기 운영 위원이 그라운드 정비 후 30분 지연 개시 결정을 내렸으나, 비가 그치지 않으면서 결국 우천 순연 결정이 내려졌다. 김광현이 17일 다시 선발 예고된 가운데, 소크라테스와 맞대결은 하루 뒤로 미뤄지게 됐다.

광주=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이민정, '♥이병헌'도 반할 눈부신 비주얼...일상이 '화보'
결혼식서 형부와 처제 불륜 영상이..신랑이 한 최고의 복수
“오늘 파산”…아이비, 충격 고백 후 정신줄 가출
이웃집 70대 할머니가 北 간첩..“더 늙어 보이려 생니까지 뽑아”
'임창정♥' 서하얀, 친아들 아닌 '17살 나이차 子'에게 감동 “애기였는데...”
'시세차익 7억' 노홍철, '어마어마 현금+카드 든 지갑' 잃어버렸는데 “살아돌아와”
이지훈♥아야네, 신혼인데 싸우지도 않나봐…꼭 끌어안고 꿀뚝뚝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