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라진 템포·간결한 패스에 커지는 믿음..우리 강인이가 달라졌어요

윤은용 기자 입력 2022. 8. 16. 22:2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틀레틱 빌바오전 86분 '맹활약'
월드컵 '벤투호 승선' 희망 키워
"기회는 온다"던 개막 전 자신감
새 시즌 향상된 경기력으로 증명

아직 시간이 남았다던 이강인(21·마요르카·사진)의 말은 옳았다. 새 시즌 리그 개막전에서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입지에 향상된 경기력까지 과시하며 월드컵 본선의 꿈을 계속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이강인은 16일 스페인 빌바오의 산 마메스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의 2022~2023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개막전에 선발 출전해 후반 41분 교체될 때까지 86분을 소화했다.

마요르카는 빌바오에 일방적으로 밀리면서도 골키퍼 프레드라그 라이코비치의 선방쇼에 힘입어 0-0 무승부를 거두고 승점 1점을 얻었다.

이강인은 지난 시즌 굴곡을 겪었다. 경기에 뛰기 위해 발렌시아를 떠나 마요르카로 이적한 그는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골을 넣는 등 눈에 띄는 장면들을 몇 차례 연출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이강인의 입지는 줄어들었다. 같은 포지션의 구보 다케후사(레알 소시에다드)가 이강인과의 경쟁에서 이겨 주전으로 나서는 날이 더 많아졌다.

결과적으로 34경기(리그 30경기)에 출전했음에도 출전 시간이 많지 않아 1골(3도움)을 넣는 데 그쳤다.

이번 시즌은 지난 시즌과는 시작부터 달랐다. 개막 전 프리시즌 때 꾸준히 경기에 뛰면서 어느 정도 ‘복선’을 깔았다.

그리고 이날 개막전에서 5-4-1 포메이션에서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이강인은 물 만난 물고기처럼 그라운드를 쉼없이 누볐다. 그동안 이강인은 탈압박, 개인기, 패스, 킥 등 다양한 면에서 장점을 가지고 있어도 수비 가담이 적고 스피드가 느리다는 확연한 단점 또한 있었다. 이날 경기에서 수비 가담은 흠잡을 곳이 없었다. 공을 끄는 모습도 확연히 줄었고, 패스도 한층 간결해졌다.

자신의 장점도 유감없이 뽐냈다. 전반 19분과 23분 상대 선수들에게 둘러싸인 상황에서도 볼을 잃지 않고 침착하게 버티며 파울을 유도했고 왼발은 물론 오른발로도 크로스를 올리는 등 이전보다 확실히 업그레이드된 모습이었다. 특히 후반 21분에는 오른쪽에서 클레망 그르니에가 올려준 크로스를 방향만 바꾸는 절묘한 헤딩슛으로 연결했다. 빌바오의 골키퍼 우나이 시몬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영락없는 골이었다. 이후에도 골 찬스를 엿보던 이강인은 결국 체력이 떨어진 후반 41분 라고 주니어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나왔다.

이제 겨우 1경기일 뿐이어도, 지난 시즌까지와 비교하면 확연히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였다. 이강인은 시즌 개막을 앞두고 스페인 ‘마르카’와 인터뷰하며 “아직 월드컵은 시작하지 않았다. 내겐 아직 시간이 남아있다. 세계 최고인 라리가에서 경쟁력을 입증하면 반드시 기회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안 멀어져 있던 카타르 월드컵의 꿈을 이강인은 여전히 꾸고 있다. 자신의 말이 허언이 아니라는 것을 빌바오전을 통해 어느 정도 입증했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