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 롯데팬' 캐리 마허 전 교수 별세

김하진 기자 입력 2022. 8. 16. 22: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프로야구 롯데를 응원했던 외국인 교수 캐리 마허가 세상을 떠났다.

롯데는 16일 캐리 마허(미국) 전 영산대 교수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향년 68세로 별세했다고 전했다.

2020년부터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으로 투병했던 고인은 지난 6일 갑작스러운 호흡 곤란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검사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폐렴으로 양쪽 폐가 손상돼 코로나 집중 치료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부산 동아대병원에서 열흘 만에 눈을 감았다.

한국전쟁 참전 용사의 아들이기도 한 고인은 한국에 처음 온 2008년 학생들과 부산 사직구장에 갔다가 롯데의 열성팬이 됐다. 10년 넘게 롯데 홈경기가 있을 때마다 경기장을 찾아 사직구장의 ‘마스코트’로 자리잡았다. 올해 투병 중에도 롯데 경기를 챙겨 보며 응원했다.

당초 2019년 영산대에서 정년 퇴직한 고인은 취업 비자가 만료돼 한국을 떠날 처지였다. 당시 무릎을 다쳐 새 직업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는 사연이 알려지자 롯데 구단은 그를 직원으로 채용해 외국인 선수·코치 매니저로 활동하게 했다.

고인의 빈소는 부산 동래구 아시아드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0일이다.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