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선 30대' 당대표 이준석..431일만에 불명예 퇴진

김민혁 기자 입력 2022. 8. 16. 21: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호 비상대책위원회'가 16일 공식 출범함에 따라 보수정당 최초의 '0선 30대 대표'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던 이준석 대표가 대표직에서 자동해임됐다.

지난해 6월 전당대회에서 파란을 일으키며 당 대표에 취임한지 431일 만에 불명예 퇴진을 하게 됐다.

이어 당 비상상황으로 비대위가 출범해 자신이 자동 해임되는 데 대해 "대통령과 원내대표가 만든 비상상황에 대해서 당 대표를 내치고 사태종결?"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국민의힘 ‘주호영호 비상대책위원회’가 16일 공식 출범함에 따라 보수정당 최초의 '0선 30대 대표'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던 이준석 대표가 대표직에서 자동해임됐다. 지난해 6월 전당대회에서 파란을 일으키며 당 대표에 취임한지 431일 만에 불명예 퇴진을 하게 됐다.

전국위원회 의장인 서병수 의원은 이날 상임전국위 비대위원 추인 결과를 발표하며 "이 시각 이후 과거의 최고위는 해산됐다"며 "비대위원장이 당 대표의 권한과 직위를 갖게 된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들을 직격한 이 전 대표는 앞으로 더욱 거센 여론전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이 전 대표는 지난 15일부터 매일 라디오 방송과 저녁 뉴스에 출연해 윤 대통령과 윤핵관들에 대한 날 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도 권성동 원내대표가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직 수행에 대한 재신임을 받자 페이스북에 즉각 글을 올려 "내부총질 문자와 체리따봉 받은 걸 노출시켜서 지지율 떨어지고, 당의 비상상황을 선언한 당대표 직무대행이 의총에서 재신임을 받는 아이러니"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 비상상황으로 비대위가 출범해 자신이 자동 해임되는 데 대해 “대통령과 원내대표가 만든 비상상황에 대해서 당 대표를 내치고 사태종결?”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비대위 체제 전환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될 경우에도 이 전 대표의 장외 공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자신의 지지기반인 2030 당원 배가 운동 등을 통해 명예회복을 위한 명분을 쌓으며 훗날을 도모할 기반을 구축한다는 포석도 엿보인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온라인 당원 소통 공간을 만들겠다"고 향후 계획을 밝히는 등 자신의 '당내 투쟁'이 장기전이 될 것임을 예고한 바 있다.

그를 둘러싼 당 안팎의 시선도 엇갈린다. 당내에서는 이 전 대표가 '양두구육(羊頭狗肉)'까지 꺼내 들며 강공에 나서자 연일 비판론이 고조되고 있다.

5선의 정우택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치적 도의와 금도를 넘어선 회견"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로부터 '윤핵관 호소인'으로 지목당한 김정재 의원도 이날 YTN에 출연해 "찬란했던 청년 정치의 막이 내리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표 회견에 대해서도 "사안의 본질을 흐리기 위한 하나의 작전인 것 같다"며 "이걸 권력투쟁으로 몰고 가서 당내를 분탕질하는 것 같다"고 평가절하했다.

다만 이 전 대표의 대표적 지지층인 '이대남'들 사이에서는 "기성 정치가 또 다시 청년 정치를 이용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친이준석 성향인 김웅 의원은 "자랑스럽고 짠한 국민의힘 우리 대표", 김병욱 의원은 "여의도에 먼저 온 미래"라고 그를 옹호한 바 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Copyright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