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1 현장] 골 넣고 '울보'된 박정인, "득점 후 팬들을 보니 눈물이 나더라"

김태석 기자 입력 2022. 8. 16. 21: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부산 아이파크의 무득점 사슬을 끊어낸 골잡이 박정인이 득점 직후 팬들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박정인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그간 승리를 많이 못해 팀 분위기가 좋지 않았는데, 끝까지 팬들께서 응원해주셨다"라고 말한 후, "솔직히 득점 상황에서 슛이 잘못 맞았는데 골이 들어갔다. 골이 들어간 후 팬들에게 무조건 달려가야겠다고 마음먹었다. 팬들을 보자마자 저도 눈물이 나더라. 경기 도중에는 좀 숨기려했다. 그리고 경기 끝나고 인사하러 갔을 때 정말 눈물이 많이 났다"라고 득점 소감을 남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산 아이파크의 무득점 사슬을 끊어낸 골잡이 박정인이 득점 직후 팬들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박정인이 공격 선봉에 선 부산은 16일 저녁 7시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33라운드 서울 이랜드에 1-0으로 승리했다. 부산은 후반 17분 박정인의 결승골을 끝까지 잘 지켜 서울 이랜드를 꺾고 승점 3점을 얻는 데 성공했다.

박정인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그간 승리를 많이 못해 팀 분위기가 좋지 않았는데, 끝까지 팬들께서 응원해주셨다"라고 말한 후, "솔직히 득점 상황에서 슛이 잘못 맞았는데 골이 들어갔다. 골이 들어간 후 팬들에게 무조건 달려가야겠다고 마음먹었다. 팬들을 보자마자 저도 눈물이 나더라. 경기 도중에는 좀 숨기려했다. 그리고 경기 끝나고 인사하러 갔을 때 정말 눈물이 많이 났다"라고 득점 소감을 남겼다.

공격수로서 팀 동료들에게 미안했다고도 말했다. 박정인은 "공격수라 골을 넣어야 하는데 7~8경기 동안 무득점으로 지니까 미드필더, 수비수들에게 미안했다. 골을 넣고 지면 가능성을 볼 수 있는데 무득점으로 지니까 속상했다. 그래서 최근에는 훈련 후 30분 씩은 꼭 따로 슛 훈련을 따로했다"라고 어떻게든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고 말했다.

박정인은 전반 44분 라마스의 도움을 받아 완벽한 헤더 찬스를 잡았으나 놓치고 말았다. 박정인은 "빗나갔을 때 오늘도 무득점으로 끝나나 생각했다"라고 말하며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고 속내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정인은 팬들을 위해서 더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박정인은 "무득점 때문에 힘들었던 7~8경기에도 팬들께서 홈과 원정을 가리지 않고 오셨다. 오늘도 비가 오는 가운데에서 응원해주셨다. 무득점하면서 계속 져서 죄송스러웠고, 반성도 정말 많이 했다. 그래도 오늘은 골을 넣어 승리했다. 그런데 그래도 죄송하다는 마음뿐이다. 어쨌든 2연승해서 계속 기분 좋게 이어나가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