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손준호 '8살 연하' 실감했던 첫 부부싸움 고백..무슨 사연?

전형주 기자 입력 2022. 8. 16. 21:37 수정 2022. 8. 16. 21: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뮤지컬배우 김소현이 8살 연하 남편 손준호와 첫 부부싸움을 회상했다.

김소현은 신혼여행에서 남편과 나이 차이를 실감했다고 고백했다.

김소현은 손준호에 대해 '듬직한 남편'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방송에는 재밌게 하려고 철없이 나오는데 집에서는 듬직한 남편이다. 그때 안 만났으면 (결혼 안 하고) 미스로 살았을 것 같다. 인생에 그런 경험을 하게 해준 게 고맙기도 하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뮤지컬배우 김소현이 8살 연하 남편 손준호와 첫 부부싸움을 회상했다.

김소현은 16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소현은 신혼여행에서 남편과 나이 차이를 실감했다고 고백했다. 유럽 배낭여행을 꿈꿨다는 그는 손준호의 설득에 못 이겨 몰디브로 향했지만 첫날밤부터 갈등을 빚었다고 했다.

그는 "남편이 야시꾸리한 19금 영화를 준비해왔다. 너무 화가 났다. '이런 영화나 받아왔다'며 숙소 밖으로 뛰쳐나갔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남편이 쫓아오지 않아 다시 숙소로 돌아왔다. 남편은 내가 싸울 때마다 집을 나갈까 봐 데리러 나오지 않았다더라. 집을 나가도 데리러 오지 않으니까 집을 못 나간다"고 털어놨다.

김소현은 손준호에 대해 '듬직한 남편'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방송에는 재밌게 하려고 철없이 나오는데 집에서는 듬직한 남편이다. 그때 안 만났으면 (결혼 안 하고) 미스로 살았을 것 같다. 인생에 그런 경험을 하게 해준 게 고맙기도 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주은 "♥최민수, 이상민 이혼 기자회견 난입"…대신 사과한 개에 49만원인데…김광규, 화사가 선물한 명품 컵 '박살'"학비 6000만원인데 공부 싫어" 로스쿨생 혼낸 서장훈'임창정♥' 서하얀, 결국 병원行…"하루 한 끼만 먹었다"'♥손준호' 김소현 눈물 "시모와 19세 차이…아들이 듣고 충격"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