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라이벌' 무서운 질주..200m 주니어 세계신

입력 2022. 8. 16. 21:0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황선우의 경쟁자인 18살 포포비치가 무섭게 질주하고 있습니다. 자유형 200m에서 전신 수영복 금지 후 처음으로 1분 42초 대를 기록하며 주니어 세계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