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1 현장] 스쿼드 연령 높다? '노련미' 장착한 안양의 '폭풍 질주'

김유미 기자 입력 2022. 8. 16. 20: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FC 안양이 '패기'를 앞세운 부천 FC 1995를 '노련함'으로 눌렀다.

부천은 스피드가 좋고 활동량 많은 젊은 선수들을 활용해 안양을 강하게 압박하고자 했다.

수비 집중력을 높인 안양은 좀처럼 부천에 찬스를 내주지 않았다.

부천의 '패기'에 맞선 안양의 '노련함'은 완승을 거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스트 일레븐=안양)

FC 안양이 '패기'를 앞세운 부천 FC 1995를 '노련함'으로 눌렀다. 이른바 '짬'에서 나오는 힘이 있는 안양이다.

안양과 부천은 16일 오후 7시 안양 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2 33라운드를 소화했다. 안양은 전반 5분과 30분 안드리고의 멀티 골로 앞섰고, 후반 13분에 나온 백동규의 추가골, 후반 33분에 터진 안드리고의 쐐기골을 묶어 4-2 승리를 거뒀다.

양 팀의 콘셉트는 명확했다. 부천은 스피드가 좋고 활동량 많은 젊은 선수들을 활용해 안양을 강하게 압박하고자 했다. 안양은 상대 맞춤형 전술을 가지고 나왔다. 최근 실점이 늘어난 탓에 이전 경기들보다 수비에 조금 더 집중하되, 측면 자원과 미드필더들을 공격에 적극 가담하도록 주문했다.

이우형 감독의 전략은 100% 적중했다. 수비 집중력을 높인 안양은 좀처럼 부천에 찬스를 내주지 않았다. 부천 선수가 볼을 잡을라치면, 적게는 둘, 많게는 서너 명까지 달라붙어 압박했다. 중원에서 치열하게 볼을 빼앗아 공격을 전개해 만든 결과물이 바로 전반 30분에 나온 안드리고의 두 번째 득점이었다.

김동진, 김정현, 정준연 등 고참 선수들의 헌신적인 플레이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힘을 실어줬다. 부천 세트피스 상황에서 경합 중 쓰러진 김정현, 상대 태클에도 굴하지 않았던 김동진, 휘슬이 울릴 때까지 마무리를 지어보려 했던 정준연 등이 부지런하게 피치 구석구석을 누볐다. 안양 소속 K리그 100번째 경기에 나선 주장 백동규는 득점을 터트리면서 승리에 힘을 보탰다.

막내 라인들도 형님들과 함께 호흡하며 노련함 속 패기를 보여줬다. 스리백의 한 축을 담당한 박종현, 부상에서 막 회복한 조나탄을 대신해 선발 출장한 공격수 박재용이 안양의 '젊은 피'를 맡았다. 박재용은 팀의 두 번째 득점 장면에서 큰 역할을 했고, 박종현도 후반 16분 교체돼 나가기까지 안양의 리드에 기여했다.

부천의 '패기'에 맞선 안양의 '노련함'은 완승을 거뒀다. 이제 안양은 11경기 무패를 질주한다. 구단 역사상 최다 무패 기록을 쓰고 있는 안양은 부천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3위를 다투던 부천과 승점 격차를 벌리며 승격에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섰다. 무시할 수 없는 경험의 힘을 보여준 안양이다.

글=김유미 기자(ym425@soccerbest11.co.kr)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Copyright © 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