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팬 '사직 할아버지' 케리 마허, 코로나 합병증 별세

이정혁 기자 입력 2022. 8. 16. 20: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를 사랑한 '사직 할아버지' 케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16일 별세했다.

미국 출신의 마허 전 교수는 롯데는 물론 프로야구 팬들 사이에서 유명인사다.

한국전쟁 참전용사 부친을 둔 마허 전 교수는 2008년 한국에 온 뒤 사직구장 열기에 흠뻑 빠졌다.

마허 전 교수가 퇴임 후 국내 체류가 어려운 상황에 처하자 롯데는 그를 직원으로 채용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사직 할아버지' 케리 마허. (사진=롯데 자이언츠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를 사랑한 '사직 할아버지' 케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16일 별세했다. 향년 68세.

2020년 혈액암 판정을 받은 마허 전 교수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으로 더욱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눈을 감았다.

미국 출신의 마허 전 교수는 롯데는 물론 프로야구 팬들 사이에서 유명인사다. 한국전쟁 참전용사 부친을 둔 마허 전 교수는 2008년 한국에 온 뒤 사직구장 열기에 흠뻑 빠졌다. 이후 10년 넘게 사직구장 관중석을 지키면서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 넣었다.

2017년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는 시구자로 나서기도 했다. 마허 전 교수가 퇴임 후 국내 체류가 어려운 상황에 처하자 롯데는 그를 직원으로 채용했다.

롯데는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두산과의 홈 경기에 앞서 마허 교수 추모 영상을 틀 예정이다.

빈소는 부산 동래구 아시아드 장례식장 2층 VIP실. 발인은 20일.

이정혁 기자 utopi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