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 상반기 매출액 1459억..전년대비 8.8%↑

고종민 입력 2022. 8. 16. 20: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통합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상반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8.8% 성장한 1천459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별도 기준 매출액은 1천185억원, 영업이익은 11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 8.4%, 2% 상승했다.

회사에 따르면 상반기 매출은 1인가구 증가와 혼밥 트렌드로 배달의 민족 등 주요 대형 가맹점의 결제 비율이 크게 증가해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달의민족 등 주요 대형 가맹점 결제 비율 증가로 매출 상승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통합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상반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8.8% 성장한 1천459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영업손익과 당기순손익은 각각 33억, 174억 손실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적자 전환했다. 별도 기준 매출액은 1천185억원, 영업이익은 11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 8.4%, 2% 상승했다.

다날은 올해 상반기 매출 1459억원으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다날]

다날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경기 침체로 보유 중인 금융자산 가치가 하락했다”며 “페이코인 서비스는 디지털자산 법제화에 따른 사업 재정비로 인해 영업·제휴 활동이 제한돼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반기는 글로벌 결제 제휴 확대, 페이코인의 국내최초 디지털자산 결제 제도권 편입을 통한 서비스 정상화로 실적개선이 빠르게 나타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사에 따르면 상반기 매출은 1인가구 증가와 혼밥 트렌드로 배달의 민족 등 주요 대형 가맹점의 결제 비율이 크게 증가해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 2월 업계 최초로 선보인 앱 외부결제 서비스의 시장 안착과 인기 모바일게임 크로스플랫폼 흥행과 간편결제 이용 증가에 따른 결제 수혜도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하반기 주요 신작게임들의 결제 제휴도 예정돼 있어 매출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휴대폰결제 부분은 경쟁사와 10% 이상의 격차를 연속 유지하며 업계 1위 자리를 확고히 하고있다. 신용카드 PG사업 부분도 전년대비 15% 상승하는 등 시장 영향력이 더욱 확대됐다. 지난 7월 앤트그룹과의 크로스보더 결제 계약 체결에 따른 신규 해외결제 수익과 리오프닝 수혜를 받은 교통티켓, 숙박시설의 꾸준한 매출 증대가 더해지면서 하반기에도 매출상승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영업이익은 차세대시스템 ‘다날 원(One) 페이먼트 플랫폼’ 구축 사업을 위한 대규모 투자와 계열사들의 신규사업 투자개발, 마케팅 비용도 일부 반영됐다. 향후 다날 원(One) 페이먼트 플랫폼은 128개국 원스톱 결제 모듈과 미래 결제기술 표준화를 통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결제 실적도 크게 상승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빠르게 변하는 금융 결제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차별화된 전략으로 차세대 플랫폼 구축, 해외 비즈니스 확장을 진행하고 있다”며 “일상회복에 따른 오프라인 결제 비율 확대와 대형 가맹점 유치를 위한 공격적인 영업 전략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디지털자산 결제 시장이 빠르게 발전하는 가운데 최근 국회에서도 한국 서비스의 경쟁력 강화가 거론된 만큼 국내 1위 플랫폼 페이코인을 중심으로 시장이 활성화될 것”이라며 “메타버스 NFT와 같은 새로운 산업의 결제진입으로 신사업 성과도 가시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재밌는 아이뉴스TV 영상보기▶아이뉴스24 바로가기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