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7일[TV하이라이트]

입력 2022. 8. 16. 20: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첫 소원 성취 임무 마친 겨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KBS2 오후 9시50분) = ‘우리 호스피스 병원’에서 사회봉사를 시작한 겨레(지창욱). 봉사반장 태식(성동일)과 의기투합해 편씨 할아버지(전무송)의 마지막 소원을 이루는 데 성공한다. 얼떨결에 첫 소원 성취 임무를 마치고 병원으로 돌아간 겨레는 처음으로 편안하게 잠든다. ‘팀 지니’의 에이스 염 여사(양희경)는 겨레가 태식의 아들 같다는 의심을 한다.

‘어스름’ 같은 잔잔한 그리움

■애니갤러리(SBS 오후 4시) = 어느 한적한 시골 마을. 버스 운전사 지철은 자신을 찾아온 허수아비와 함께 오래된 추억을 마주한다. 한국애니메이션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박소정·정하윤·서승연·정채원 감독의 작품 <어스름>은 그리운 사람을 마음속에 간직한 채 살아가는 인물의 이야기를 그린다. 네 감독은 ‘감독의 제작 노트’ 코너를 통해 <어스름>으로 전하고자 한 메시지가 무엇인지 밝힌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