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변중석 여사 15주기..정의선·정몽준 등 청운동에 모인 범 현대家

이형진 기자 입력 2022. 8. 16. 19: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인 고 변중석 여사의 15주기를 하루 앞둔 16일 범현대가(家)가 서울시 종로구 청운동 자택에 모였다.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난 3월 정주영 명예회장의 21주기 제사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성이 이노션 고문·정명이 현대커머셜 사장·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등
코로나19 고려 시간대 나눠서 제사 진행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부부가 16일 오후 고 변중석 여사 15주기 추모제사가 열린 서울 종로구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청운동 옛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2.8.1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인 고 변중석 여사의 15주기를 하루 앞둔 16일 범현대가(家)가 서울시 종로구 청운동 자택에 모였다.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난 3월 정주영 명예회장의 21주기 제사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그동안 범현대가는 정주영 명예회장·변중석 여사 기일에 맞춰 매년 두 차례씩 모였다. 그러나 코로나19 유행이 시작한 2020년에는 3월에 두 제사를 함께 지냈고, 2021년부터 다시 제사를 2차례씩 지내고 있다.

이날 제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석 인원을 축소하고, 시간대별로 조를 나눠 순차적으로 지냈다. 가장 먼저 청운동 자택에 얼굴을 비친 것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었다. 정 회장은 부인과 막내딸과 함께 오후 5시35분쯤 도착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성이 이노션 고문, 정명이 현대커머셜 사장 등이 첫 조로 청운동 자택에 도착했고, 이후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대선 HN사장과 노현정씨, 정지선 현대백화점 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정몽규 HDC그룹 회장 등이 자리했다.

대부분의 인사들이 취재진에 얼굴을 비치는 것을 조심스러워 했지만, 정치인 이력이 있는 정 이사장은 취재진을 보고 손을 흔들기도 했다. 제사는 오후 6시 시작해 7시 마지막 그룹이 들어가면서 1시간 가량 진행됐다.

청운동 자택은 정 명예회장의 생전 자택이다. 지난 2019년 3월 맏손자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소유권을 물려받은 이후 지난해부터 제사를 지내오고 있다. 앞서 2002년부터 2015년까지 청운동에서 제사를 지내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정몽구 명예회장 자택으로 옮겨 지내기도 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16일 오후 고 변중석 여사 15주기 추모제사가 열린 서울 종로구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청운동 옛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2.8.1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hji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