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상반기 연봉 최다..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신병남 기자 입력 2022. 8. 16. 19:15 수정 2022. 8. 16. 19: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상반기 약 25억3200만원을 수령해 금융회사 가운데 가장 높은 급여를 수령했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현대카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현대카드와 현대커머셜에서 각각 12억9500만원, 12억3700만원을 받아 총 25억3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상반기 보수가 5억원 미만으로 공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4대금융지주 로고 취합)

(서울=뉴스1) 신병남 기자 =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상반기 약 25억3200만원을 수령해 금융회사 가운데 가장 높은 급여를 수령했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현대카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현대카드와 현대커머셜에서 각각 12억9500만원, 12억3700만원을 받아 총 25억3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금융사 현직 임원들 가운데 가장 많다.

이범진 메리츠화재 부회장이 21억1861만원을 수령해 뒤를 이었다.

주요 금융지주 회장들 가운데는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급여 3억6900만원과 상여 7억900만원 등 10억7900만원을 받아 가장 많았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7억7400만원,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6억5000만원이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상반기 보수가 5억원 미만으로 공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은행장 중에서는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이 상반기 13억3600만원의 보수를 받아 가장 많았다.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은 9억7800만원을 받아 뒤를 이었다. 4대 시중은행장 중에서는 이재근 국민은행장이 8억3900만원, 박성호 하나은행장이 6억6400만원을 수령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 이원덕 우리은행장은 상반기 수령한 보수가 5억원을 넘지 않아 공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권준학 NH농협은행장도 보수가 5억원을 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에서는 김광옥 부대표가 7억8300만원, 윤호영 대표이사가 7억400만원을 상반기 보수로 수령했다.

카드업계에선 정 부회장에 이어 현직 최장수 CEO인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8억9700만원, 조좌진 롯데카드 사장이 6억2100만원을 받았다.

보험업권에선 이 부사장에 이어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이 20억3540억원을 수령해 두 번째로 많았다.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이 15억4600만원, 원종규 코리안리 대표이사가 10억1154억원을 받았다.

fellsic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