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 쌓이는데..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상반기 8억 수령

지영호 기자 입력 2022. 8. 16. 18:33 수정 2022. 8. 16. 19: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불가리스 사태'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했던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회장직을 유지하면서 상반기동안 8억원이 넘는 보수를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홍 회장은 회장직 사퇴 선언을 했지만 오히려 보수를 적어도 3억원 이상 늘려 수령한 바 있다.

홍 회장은 2020년 상반기 보수지급액이 5억원 이하여서 보수를 신고하지 않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불가리스 사태'와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남양유업은 지난달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해당 연구 결과는 동물의 '세포단계' 실험 결과를 과장해 발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이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은 이날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통해 사임 의사를 밝혔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불가리스 사태'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했던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회장직을 유지하면서 상반기동안 8억원이 넘는 보수를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기간 소비자의 불매 영향 등으로 남양유업의 적자폭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남양유업은 홍 회장의 상반기 급여는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300만원 늘어난 8억1100만원으로 신고했다. 지난해 홍 회장은 회장직 사퇴 선언을 했지만 오히려 보수를 적어도 3억원 이상 늘려 수령한 바 있다. 홍 회장은 2020년 상반기 보수지급액이 5억원 이하여서 보수를 신고하지 않았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전년대비 50% 인상해 구설에 올랐던 등기이사 1인당 평균보수액은 다소 낮아졌다. 전년도에는 1억4800만원이었지만 올해에는 1억3700만원으로 신고했다. 지난해 7명에서 올해 12명으로 늘어나면서 오너 이외 임원들이 대거 유입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날 남양유업은 반기보고서를 통해 상반기 영업손실이 421억원이라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같은기간 347억원이었다.

이와 관련해 남양유업 관계자는 "홍 회장의 급여 변동은 2020년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상여금을 자진반납했다 지난해 상반기부터 평년 수준으로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홍 회장은 지난해 불가리스 사태 직후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사모펀드 한앤컴퍼니와 매각 계약을 맺었지만 이면계약 이행 여부를 두고 갈등이 일자 주식매매계약을 해지한 바 있다. 이후 한앤코는 홍 회장 등을 상대로 주식양도소송을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학비 6000만원인데 공부 싫어" 로스쿨생 혼낸 서장훈이대은♥트루디 "결혼 8개월 만에 각방"…신동엽 깜짝, 왜?'임창정♥' 서하얀, 결국 병원行…"하루 한 끼만 먹었다"'♥손준호' 김소현 눈물 "시모와 19세 차이…아들이 듣고 충격"'홍서범♥' 조갑경, 치매 시모에 욕까지 들어…"집 가기 무서웠다"
지영호 기자 tellm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