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용·여민수, 카카오 떠나며 300억 벌었다 "스톡옵션 '잭팟'"

윤지혜 기자 입력 2022. 8. 16. 18: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조수용·여민수 전 카카오 공동대표가 올 상반기 각각 300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았다.

16일 공개된 카카오 2022년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수용 전 공동대표는 올 상반기 급여 3억8500만원, 상여 13억원, 스톡옵션 행사이익 337억5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500만원, 퇴직소득 7억700만원 등 총 361억4700만원을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수용, 여민수 전 카카오 공동대표/사진=카카오

조수용·여민수 전 카카오 공동대표가 올 상반기 각각 300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았다. 대규모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 덕분이다. 주가가 15만원으로 갈 때까지 법정 최저임금만 받겠다고 했던 남궁훈 현 각자대표는 보수가 5억원 미만이라 공개되지 않았다.

16일 공개된 카카오 2022년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수용 전 공동대표는 올 상반기 급여 3억8500만원, 상여 13억원, 스톡옵션 행사이익 337억5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500만원, 퇴직소득 7억700만원 등 총 361억4700만원을 받았다.

같은기간 여민수 전 공동대표도 급여 2억5600만원, 상여 9억원, 스톡옵션 행사이익 318억2400만원, 기타 근로소득 400만원, 퇴직소득 2억3300만원 등 총 332억1700만원을 받았다.

이 외에도 정의정 전 CTO(최고기술책임자)와 김주원 전 공동체 컨센서스센터장이 각각 95억6800만원, 77억3400만원을 받아 상위 5위에 올랐다.

남궁훈 현 카카오 각자대표는 이번 보수공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보수가 5억원 미만이어서다. 남궁 대표는 올 초 "카카오 주가가 15만원이 될 때까지 연봉과 인센티브 지급을 일체 보류하고, 법정 최저임금만 받겠다"며 "스톡옵션을 부여한다면 행사가도 15만원 아래로는 설정하지 않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올해 최저임금은(209시간 기준) 191만4440원으로 연봉으로 환산하면 약 2297만원 가량이다.

반면 홍은택 각자대표는 상반기에 급여 2억5000만원, 상여 29억9700만원, 스톡옵션 행사이익 8억8100만원 등 41억2900만원을 받았다.

[관련기사]☞ "학비 6000만원인데 공부 싫어" 로스쿨생 혼낸 서장훈이대은♥트루디 "결혼 8개월 만에 각방"…신동엽 깜짝, 왜?'임창정♥' 서하얀, 결국 병원行…"하루 한 끼만 먹었다"'♥손준호' 김소현 눈물 "시모와 19세 차이…아들이 듣고 충격"'홍서범♥' 조갑경, 치매 시모에 욕까지 들어…"집 가기 무서웠다"
윤지혜 기자 yoonj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