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상반기 보수왕은 김기남 회장..소액주주 600만명 육박

정서린 입력 2022. 8. 16. 18:1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주인공은 지난해 12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김기남 삼성전자 회장(종합기술원장)이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5년째 무보수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은 상반기 20억 7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올 상반기 삼성전자 소액주주는 85만명 이상 늘며 600만명에 육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 회장 32억 6천만원 수령
이재용 부회장 5년째 무보수
상반기 소액주주 85만명 늘어
직원 11만 7904명 역대 최대
“생큐, 삼성” - 지난해 11월 23일 텍사스 주지사 관저에서 김기남(오른쪽) 당시 삼성전자 부회장(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이 그레그 애벗(왼쪽) 주지사와 악수하고 있는 모습. 그레그 애벗 주지사 트위터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주인공은 지난해 12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김기남 삼성전자 회장(종합기술원장)이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5년째 무보수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10일 삼성전자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1~6월 32억 64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회장의 상반기 급여는 8억 6200만원, 상여는 23억 35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은 6700만원이었다.

삼성전자 측은 “2017~2019년 주가상승률 54.8%를 달성한 점, 메모리 시장의 리더십 수성과 비메모리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미래경쟁력 제고에 기여한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회장과 함께 ‘트로이카’ 체제로 대표이사를 지내고 물러난 고동진 고문은 26억1200만원, 김현석 고문은 20억 7800만원의 보수를 각각 받았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연합뉴스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은 상반기 20억 7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DS부문장인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은 9억 9000만원을 수령했다. 노태문 MX사업부장 사장은 급여 5억 7800만원과 상여 11억 2000만원 등을 포함해 총 17억 2300만원을 받았다.

올 상반기 삼성전자 소액주주는 85만명 이상 늘며 600만명에 육박했다. 6월 말 기준 소액주주(지분율 1% 이하) 수는 592만 2693명으로 지난해 말 506만 6351명과 비교해 85만 6342명 증가했다. 삼성전자 주가는 반도체 업황 둔화 우려 등으로 연초 7만원대에서 지난달 5만원대까지 떨어졌으나 개인 투자자들은 상반기에만 삼성전자 주식을 15조원 이상 순매수했다.

삼성전자 직원 수는 11만 7904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11만 3485명)보다 4419명 증가한 것이다. 이들이 받은 상반기 총 급여는 5조 7791억 2400만원으로 한 사람당 평균 5100만원을 받은 셈이다.

부문별 매출 비중을 보면 TV 등 DX부문이 59.7%, D램 및 낸드 플래시 등 DS부문이 35.7%, 스마트폰용 OLED 패널 등 SDC(디스플레이) 부문 10.1%, 하만 3.6%, 기타 (부문간 내부거래 제거 등) -9.1% 등이다.

상반기 삼성전자의 5대 매출처는 애플, 도이치텔레콤, 퀄컴, 슈프림 일렉트로닉스, 버라이즌으로, 이들 5개사가 전체 매출액의 15%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연구개발 비용은 12조 1779억원으로, 전체 매출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7.9%로 지난해(8.1%)보다는 소폭 줄었다.

정서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