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했던 청년정치 막 내려" "결별선언".. 이준석 향한 당내 말말말

고혜지 입력 2022. 8. 16. 17:44 수정 2022. 8. 16. 17: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13일 기자회견 이후 연일 윤석열 대통령과 측근을 향해 전방위로 비판을 쏟아내자 이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침묵을 지키던 당내 인사들이 16일 잇달아 목소리를 냈다.

이 전 대표의 기자회견에서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호소인'으로 지목된 김정재 의원은 이날 YTN에서 "당대표 발언은 굉장히 절제되고 무겁게 해야 하는데 가볍고 어리석은 언행을 했다"면서 "이번 기자회견은 그야말로 찬란했던 청년 정치의 막을 내리는 게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정재 "윤핵관 호소인? 놀라워"
최재형·박성중 "尹·李 화해해야"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13일 기자회견 이후 연일 윤석열 대통령과 측근을 향해 전방위로 비판을 쏟아내자 이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침묵을 지키던 당내 인사들이 16일 잇달아 목소리를 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8.13 연합뉴스

이 전 대표의 기자회견에서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호소인’으로 지목된 김정재 의원은 이날 YTN에서 “당대표 발언은 굉장히 절제되고 무겁게 해야 하는데 가볍고 어리석은 언행을 했다”면서 “이번 기자회견은 그야말로 찬란했던 청년 정치의 막을 내리는 게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박원순 피해 호소인을 차용해 윤핵관 호소인이라고 거기에 제 이름 석 자를 넣어 저를 전국구 의원으로 만들어 줘 깜짝 놀랐다”고 비꼬기도 했다. 최재형 혁신위원장은 KBS에서 “(이 전 대표의 기자회견에서) 좀 지나치게 거친 표현이 많이 나왔다”면서 “하고 싶은 말이 많겠지만 정치적으로 풀 수 있는 가능성이 있었으면 그렇게 푸는 게 더 좋았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아직까지도 그런 여지를 가지고 이 전 대표나 윤 대통령이나 좀더 소통하고 다시 한번 같이 갈 수 있는 길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성중 의원은 CBS에서 ‘윤 대통령이 이 전 대표를 끌어안을 가능성이 있나’라는 질문에 “큰 사람의 입장에서 가능성은 있지 않겠나. 옛날처럼 술 하시면서 전체적으로 포용하고 이런 것까지는 모르겠지만 전반적인 어떤 담대한 조치는 있지 않겠느냐 하는 생각은 든다”고 답했다. 다만 ‘친이준석계’ 천하람 혁신위원은 전날 TBS에서 “이 대표는 그렇게 단정적으로 얘기하진 않지만 사실상 윤 대통령과의 결별을 선언한 것 같다”고 했다. 고혜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