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 2분기 기술주 급락 틈타 애플 수백 만 주 사들였다[서학개미 리포트]

장형임 기자 입력 2022. 8. 16. 16: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올 2분기 기술주 하락장을 틈타 애플 주식을 수백 만 주 추가로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버크셔는 지난 1분기에 511억 달러 규모의 주식을 사들인 것과 달리 2분기에 62억 달러 만을 투자하며 전체 주식 매입 규모를 대폭 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셰브론 등도 추가 매입..에너지가 상승에 베팅
핀테크 기업 앨리파이낸셜 보유 주식 3배로 늘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AP연합뉴스
[서울경제]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올 2분기 기술주 하락장을 틈타 애플 주식을 수백 만 주 추가로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버핏은 에너지 관련주도 1분기에 이어 추가로 담아, ‘에너지 인플레이션’의 지속을 예상한 것으로 풀이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15일(현지 시간)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된 서류를 인용해 버크셔가 보유한 애플 주식이 2분기 기준 8억 9480만 주로 1분기보다 390만 주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지분 가치는 약 1251억 달러에 달한다.

애플은 6월 말 기준 버크셔의 전체 투자 포트폴리오 중 40%를 차지한 최대 투자 종목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버크셔는 자동차·주택대출 전문 핀테크 기업 앨리 파이낸셜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인수를 진행 중인 게임 회사 액티비전 블리자드에 대해서도 추가 매수를 진행했다. 2분기 버크셔의 앨리 지분은 약 900만 주에서 3000만 주로 3배 이상 증가했으며 액티비전의 지분은 6430만주에서 6840만주로 늘어났다.

석유회사인 셰브론과 옥시덴탈 페트롤리엄 등 에너지주에 대한 투자도 이어갔다. 버크셔는 셰브론 주식 230만 주, 옥시덴탈 2200만 주를 각각 추가 매수했다. 특히 옥시덴탈 주식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2월 말부터 매입을 시작해 현재 지분 20%를 보유한 최대 주주로 등극한 상태다. WSJ는 투자 전문가들을 인용해 버크셔의 에너지주 추가 매입이 “에너지 가격의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버핏의 견해를 잠재적으로 반영했다”면서 “올해 들어 미국 유가는 19% 가까이 오른 상태”라고 설명했다.

다만 버크셔는 지난 1분기에 511억 달러 규모의 주식을 사들인 것과 달리 2분기에 62억 달러 만을 투자하며 전체 주식 매입 규모를 대폭 줄인 것으로 전해졌다.

장형임 기자 jang@sedaily.com

Copyright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