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정비공 바실리가 전하는 "6주간의 지옥"..러시아군, 민간인 납치해 구금·폭행

정원식 기자 입력 2022. 8. 16. 16:13 수정 2022. 8. 16. 16:2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러시아 벨고로드에서 쏜 러시아군의 로켓이 우크라이나 북동부 하르키우 쪽을 향해 날아오고 있다.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북동부 하르키우에서 자동차 정비공으로 일하는 바실리(37)는 러시아의 침공으로 하르키우가 점령된 지난 5월쯤 아내, 이웃과 함께 길을 걷다가 러시아군에 납치됐다. 러시아군은 아내와 이웃에게는 집으로 가라고 하고 바실리의 눈을 가린 뒤 강제로 버스에 태웠다. 뒤이어 다른 우크라이나 남성 네 명도 함께 납치됐다. 그 뒤 그는 6주간 ‘지옥’을 경험하고 돌아왔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현지시간) 지난 2월 전쟁 발발 후 6개월 동안 수백명의 우크라이나 남성들이 러시아군 또는 친러 세력에 의해 강제 구금돼 고문과 폭행을 당했다면서 생존자 바실리의 이야기를 전했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납치한다는 사실은 전쟁 직후부터 알려졌으나 생존자의 증언은 드물었다.

바실리는 납치된 다른 남성들과 함께 마을의 한 지하실에 갇혔다. 뒤이어 바실리를 포함한 남성들은 다른 마을 지하실로 옮겨졌고 그 곳에는 또 다른 약 25명의 남성들이 구금돼 있었다. 3주 후 바실리는 10여명의 남성들과 함께 이번에는 우크라이나 북부 접경지대의 수용소에 갇혔다. 그는 자전거에 옥수수를 싣고 할아버지와 할머니 집에 가던 어린 소년이 잡혀 온 것도 봤다면서 “어떤 목적으로 누구를 구금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러시아군의 신문은 개별적으로 이뤄졌다. 러시아군은 나치를 찾아내는 데 혈안이 돼 있었다고 바실리는 말했다. 나치로부터 우크라이나인을 해방시킨다는 것은 러시아가 내세운 침공 명분 중 하나다. 러시아군은 “나치를 본 적 없다”는 바실리의 말을 믿지 않았다. 무차별적인 폭력이 뒤따랐다. 바실리는 자신이 대답하기도 전에 주먹이 날아왔다면서 “그들은 무슨 말을 하든 믿지 않는다. 결백을 입증할 수 없다”고 말했다. 러시아군은 전기 충격을 가하기도 했다. 바실리는 “몸 전체를 바늘로 찌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식사는 하루 한 번이었으나 때로는 2~3일 동안 굶기도 했다. 잠은 자동차 타이어 위에서 잤다. 화장실조차 없어 위생상태는 최악이었다.

바실리는 우크라이군의 반격이 시작되면서 후퇴하는 러시아군과 함께 러시아로 끌려갔다. 납치한 민간인들에 대한 신문은 연방보안국(FSB)이 맡게 됐다. FSB는 쓸모없다고 판단한 민간인들 일부를 풀어줬다. 이때 풀려난 바실리는 발트 3국과 폴란드를 거쳐 지난 6월말 집에 돌아왔다. 바실리와 함께 납치된 다른 남성들은 돌아오지 못했다.

러시아군에 납치된 민간인들은 대부분 군 복무 경험이 있거나 징집 연령인 남성들이라고 NYT는 전했다. 유엔에 따르면 개전 이후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군에 의한 287건의 민간인 납치 및 구금이 보고됐다. 실제로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달 13일 성명을 내고 러시아 당국이 어린이 26만명을 포함해 우크라이나 시민 90만~160만명을 신문, 구금하고 러시아 영토로 강제로 이주시켰다고 주장했다.

정원식 기자 bachwsik@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