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노조, '승려 집단폭행'에 "반승가적 작태"..가해 승려 "참회"

최민지 기자 입력 2022. 8. 16. 14:19 수정 2022. 8. 16. 15:2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 지부 관계자들이 16일 서울 강남구 봉은사 앞에서 봉은사 승려 집단 폭행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한수빈 기자

서울 강남 봉은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려던 대한불교조계종 노조원이 승려 2명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사건과 관련해 노조가 승려들의 폭력 행위를 규탄하고 조계종의 엄중 조치를 촉구했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 지부는 16일 오전 봉은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지난 14일 노조의 박정규 기획홍보부장은 봉은사 정문 앞에서 자승 스님의 총무원장 선거 개입 중단과 봉은사·동국대 공직 퇴진 등을 촉구하는 1인 시위 중 봉은사 소속 승려 2명에게 폭행을 당했다. 이들 승려는 박씨를 향해 인분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담긴 양동이를 쏟아붓기도 했다. 박씨는 현재 공황장애 등으로 병원에 입원 중이다.

노조는 “자비를 제일 덕목으로 삼는 승려들에 의한 집단폭행과 인분투척이 대명천지에 일어났다”며 “불교는 없었고 분노에 불타는 적개심만 가득한 아수라장이었다”고 말했다.

노조는 사건 당시 신도들이 정문 안쪽에 ‘정법수호, 파사헌정’이라 적힌 손피켓을 들고 무리지어 앉아있었다는 점, 승려들이 인분을 뿌렸다는 점을 들어 계획 범행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우리 노조는 이번 사건이 사전 기획된 집단폭행으로 보고 그 죄를 끝까지 물을 것”이라며 “겉으로 보이는 삭발염의 속 감춰진 지독한 폭력성과 잔인함의 본질을 만천하에 드러낼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조계종단을 향해 “반승가적 작태에 대해 즉각 엄중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직후 강남경찰서를 방문했다. 사건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승려들의 폭력 행위를 제지하지 못하고, 가해자 승려를 연행한 지 30분 만에 귀가조치 시킨 것에 대한 항의의 의미다. 노조는 “폭행 현장에서 경찰의 미온적 태도와 증거 인멸에 대한 수수방관 등은 종교권력과 밀착한 경찰이라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다”며 엄정한 조사와 합당한 조치를 요구했다.

강남 한복판에서 승려들에게 ‘집단폭행’ 당한 조계종 노조원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자승 스님(전 총무원장)의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며 1인...
https://www.khan.co.kr/culture/religion/article/202208141527001

사건 당일 폭력을 휘두른 승려 중 한 명인 지오 스님은 이날 참회문을 발표하고 사과했다. 그는 참회문에서 “출가 수행자로서 결단코 해서는 안 되는 언행”이라며 “제아무리 순간의 감정을 다스리지 못했다 하더라도 두고두고 사죄와 참회가 마땅한 과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엄한 책임이 따를 것이며 앞으로 자숙과 큰 경책으로 삼겠다”면서 피해자인 박정규씨의 건강과 안정을 바란다는 뜻도 전했다.

그가 소속된 봉은사도 “국민과 사부대중 여러분께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관련 후속조치를 이행하겠다고 했다.

최민지 기자 ming@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