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추락 기종 F-4E 제외 全기종 비행 재개

김지훈 기자 2022. 8. 16. 14: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공군이 최근 F-4E 추락 사고로 전 기종에 내렸던 비행중지 조치를 16일 해제했다.

이번 비행 재개 조치에 따라 F-4E를 제외한 전 기종의 비행이 이날 오후부터 재개된다.

공군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비행중지 기간 공군은 엔진, 연료 계통 등에 대한 전 항공기 특별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임무 요원 대상으로 특별교육을 실시했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
= 공군의 비상활주로 이착륙 및 재출동 훈련이 1일 오후 2시부터 경남 창녕군 남지 비상활주로에서 열렸다. F-4E기가 이륙하고 있다. 이번훈련에는 F-16K, F-15K F-4E, F-50 등 전투기 이 착륙 훈련과 C-130,CN-235 공중기동기에 지역 주민을 탑승시켜 안보체험 비행을 가졌다.2015.12.01/뉴스1

공군이 최근 F-4E 추락 사고로 전 기종에 내렸던 비행중지 조치를 16일 해제했다. 이번 비행 재개 조치에 따라 F-4E를 제외한 전 기종의 비행이 이날 오후부터 재개된다.

공군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비행중지 기간 공군은 엔진, 연료 계통 등에 대한 전 항공기 특별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임무 요원 대상으로 특별교육을 실시했다"고 했다.

앞서 F-4E 전투기 1대가 12일 낮 12시20분 경기도 화성시 전곡항 남쪽 9km 지점에 추락했다.

사고 기체에 탑승했던 조종사들은 엔진에 불이 붙은 기체를 해안가 쪽으로 향하게 한 뒤 탈출했다. 민간의 인명·재산 피해를 막기 위한 목적이었다.

[관련기사]☞ "학비 6000만원인데 공부 싫어" 로스쿨생 혼낸 서장훈이대은♥트루디 "결혼 8개월 만에 각방"…신동엽 깜짝, 왜?'임창정♥' 서하얀, 결국 병원行…"하루 한 끼만 먹었다"'♥손준호' 김소현 눈물 "시모와 19세 차이…아들이 듣고 충격"母 집까지 팔아 사업…"10억 날렸다" 헬스 트레이너의 고민
김지훈 기자 lhsh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