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노+] 개만한 크기..두 다리로 달린 신종 '갑옷 공룡' 발견 (영상)

박종익 입력 2022. 8. 16. 13:36 수정 2022. 8. 16. 13: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개만한 덩치를 가진 신종 '갑옷 공룡'이 아르헨티나 북부 파타고니아 리오 네그로 지역에서 발굴됐다.

최근 아르렌티나 펠릭스 데 아자라 자연사 재단 연구팀은 목에서 꼬리까지 보호용 가시로 덮힌 신종 초식공룡 '자카필 카니우쿠라'(Jakapil kaniukura·이하 J. 카니우쿠라)를 발굴했다는 연구결과를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발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신종 초식공룡 ‘자카필 카니우쿠라’(Jakapil kaniukura)의 가상 그래픽

개만한 덩치를 가진 신종 '갑옷 공룡'이 아르헨티나 북부 파타고니아 리오 네그로 지역에서 발굴됐다. 최근 아르렌티나 펠릭스 데 아자라 자연사 재단 연구팀은 목에서 꼬리까지 보호용 가시로 덮힌 신종 초식공룡 '자카필 카니우쿠라'(Jakapil kaniukura·이하 J. 카니우쿠라)를 발굴했다는 연구결과를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발표했다.

신종 초식공룡 ‘자카필 카니우쿠라’(Jakapil kaniukura)의 화석

길이가 최대 1.5m에 달하는 이 공룡은 '갑옷공룡'으로 유명한 안킬로사우루스(ankylosaur)와 스테고사우루스(Stegosaurus)의 먼 친척뻘로 보인다. 그러나 J. 카니우쿠라는 이보다 덩치가 매우 작은 것은 물론 9700~9400만 년 전 공룡의 마지막 시대인 백악기에 살았다. 연구팀은 J. 카니우쿠라를 갑옷공룡류인 장순아목(Thyreophora)으로 분류했는데, 기존 갑옷공룡류와는 몇가지 큰 차이가 드러난다.

신종 초식공룡 ‘자카필 카니우쿠라’(Jakapil kaniukura)의 그래픽이미지

먼저 일반적으로 갑옷공룡은 덩치가 크며 4족 보행이 특징이다. 그러나 J. 카니우쿠라는 길이는 1.5m, 무게는 4~7㎏의 소형으로 두 다리로 달렸으며 팔은 마치 티라노사우루스처럼 작고 앙증맞은 크기다. 또한 대부분의 장순아목은 약 2억 100만 년 전 부터 1억 6300만 년 전까지 지구 북반구에서 발견된 것과 달리 J. 카니우쿠라는 남반구에서 발굴됐다.

연구를 이끈 세바스천 아페스테기아 박사는 "장순아목 혈통이 남아메리카에서 그것도 백악기 후기까지 살아남았다는 사실이 매우 놀랍다"면서 "이전에 알려지지 않았던 갑옷공룡의 전체 계보를 다시 정리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자카필(Jakapil)이라는 이름은 현지 원주민 언어로 '방패를 든 사람'을 의미하며 카니우쿠라(Kanikura)는 '돌'을 의미한다. 곧 천적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딱딱한 뼈와 가시로 덮힌 갑옷공룡의 특징이 이름에 담겨있다. 또한 연구팀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J. 카니우쿠라의 생전 모습을 가상으로 생생히 그려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