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펙스 등 기능성 스포츠 의류 물, 땀에 색상변해"

정유미 기자 입력 2022. 8. 16. 12: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리복(109g) 가장 가볍고 휠라(178g) 제일 무거워
한국 소비자원 제공

프로스펙스, 언더아모 등 일부 기능성 스포츠 의류가 물이나 땀에 젖으면 색상이 다른 옷에 묻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은 나이키, 휠라 등 12개 스포츠 티셔츠에 대한 품질과 안전성 등을 시험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시험대상 제품은 나이키(품번 CZ1220-010)·뉴발란스(NBNEC21063-00)·데상트(SN123UTS11-M)·르꼬끄스포르티브(QN223CRS48)·리복(FP9096)·아디다스(GM2126)·아식스(122220109)·언더아머(1369743)·카파(P221IMRS361)·푸마(933123-01)·프로스펙스(MT22-M342)·휠라(FS2RSE2201M) 등 12개 제품이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물에 젖은 상태에서 이들 제품의 색상 변화를 시험한 결과 6개 제품(르꼬끄스포르티브·아식스·언더아머·카파·푸마·프로스펙스)이 권장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땀에 의한 색상 변화 시험에서는 프로스펙스 제품이, 마찰로 색이 묻어나오는 정도를 보는 시험에서는 카파 제품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운동할 때 생기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는 정도인 흡수성을 1회와 10회 세탁 후 시험한 결과 10개 제품이 4∼5급으로 잘 흡수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뉴발란스와 휠라 제품은 1회 세탁 시에는 흡수성이 1급으로 낮아 수분을 잘 흡수하지 못했지만, 10회 반복 세탁 뒤에는 3∼4급으로 높아졌다.

또 모든 제품이 면 티셔츠보다 흡수한 땀을 빠르게 건조할 수 있었다.

특히 일부 제품은 10회 반복 세탁 후 건조속도가 1회 세탁 때보다 더 빨라졌고, 르꼬끄스포르티브·아식스·푸마·프로스펙스 등 4개 제품은 모든 세탁 조건에서 건조속도가 다른 제품보다 상대적으로 빨랐다.

105 사이즈 기준 제품 무게는 리복이 109g으로 가장 가벼웠고 휠라가 178g으로 제일 무거웠다.

재생 폴리에스터를 사용했다고 표시한 제품은 아디다스와 나이키 등 2개 제품이었다.

다만 나이키의 경우 ‘50% 이상 재생 폴리에스터 사용’ 문구가 오표기라고 밝히면서 해당 정보를 온라인에서 삭제하는 한편 소비자가 요청하면 환불할 계획임을 알려왔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정유미 기자 youm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