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포토] 아프간 재집권 1주년 축하하는 탈레반

김영현 입력 2022. 8. 16. 12: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8월 15일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은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을 함락시키고 20년 만에 재집권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지난 15일에는 탈레반 대원과 지지자들이 카불 등에서 행진하며 재집권 1년을 자축했습니다.

일부는 광장에 모여 "독립 만세, 아프가니스탄 이슬람 에미리트(탈레반 정부) 만세"를 외쳤으며, 하늘을 향해 총을 쏘는 이들도 있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지난해 8월 15일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은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을 함락시키고 20년 만에 재집권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후 탈레반은 과도 내각을 세우며 샤리아(이슬람 율법)에 입각한 국가 건설에 박차를 가했습니다.

지난 15일에는 탈레반 대원과 지지자들이 카불 등에서 행진하며 재집권 1년을 자축했습니다.

여성 등의 인권은 여전히 무시되고 있고 국제사회의 우려도 계속되고 있지만, 이들의 얼굴엔 자신들만의 나라를 세운 기쁨과 자신감이 가득해 보입니다.

카불에서 재집권 1주년을 자축하며 행진하는 탈레반.(이하 사진은 15일 촬영)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불에서 재집권 1주년을 자축하며 행진하는 탈레반.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탈레반 지지자들은 카불 시내에서 공항으로 가는 길가의 가로등과 시내 중심가에 탈레반 상징 깃발을 내걸었습니다.

일부는 광장에 모여 "독립 만세, 아프가니스탄 이슬람 에미리트(탈레반 정부) 만세"를 외쳤으며, 하늘을 향해 총을 쏘는 이들도 있었습니다.

탈레반 정부는 미군의 점령에 맞서 승리한 날이라며 15일을 공휴일로 지정했습니다.

카불에서 재집권 1주년을 자축하며 행진하는 탈레반.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불에서 재집권 1주년을 자축하며 행진하는 탈레반.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기쁨에 겨운 탈레반 대원은 상징 깃발에 입을 맞추거나 깃발을 몸에 두르고 행진하기도 했습니다.

탈레반 상징 깃발에 입을 맞추는 탈레반.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탈레반 상징 깃발을 몸에 두르고 행진하는 탈레반 대원.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아프간 칸다하르에서 탈레반 상징 깃발을 흔들며 집권 1년을 축하하는 이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앳된 얼굴의 소년들도 총을 들고 자축 행렬에 가세했습니다.

총을 들고 탈레반 집권 1년을 축하하는 아프간 소년.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노획한 군용차 위로 탈레반과 지지자들이 잔뜩 올라탄 모습도 보입니다.

노획한 군용차 위에 올라타고 행진하는 탈레반과 지지자.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대사관 앞으로도 사람들이 몰려들었습니다.

카불 미국 대사관 인근에서 탈레반 재집권 1년을 자축하는 이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불 미국 대사관 인근에서 탈레반 재집권 1년을 자축하는 이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탈레반 대원에게 과자 등을 주며 지지하는 시민의 모습도 보입니다.

아프간 칸다하르에서 탈레반 대원에게 과자 등을 주는 지지자.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탈레반은 아프간을 다시 장악한 후 여성 인권 존중, 포용적 정부 구성 등 여러 유화책을 발표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실정입니다

특히 올해 들어 여성 인권은 크게 후퇴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중·고등학교 여학생의 등교가 여전히 금지됐고, 여성에 대해서는 외출 시 얼굴을 모두 가리는 의복 착용도 의무화됐습니다.

이날 남부 칸다하르에서는 한 여성이 부르카(눈 부위만 망사로 뚫린 채 얼굴 등 온몸을 가리는 복장)를 착용한 채 탈레반 상징 깃발을 들고 있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아프간 칸다하르에서 한 여성이 부르카를 착용한 채 탈레반 상징 깃발을 든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