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SD 극복한 '한국판 미오치치'..日 강자 호출

박대현 기자 입력 2022. 8. 16. 11: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41, 팀포스)은 지난달 23일 로드FC 061에서 난딘에르덴(35, 팀파이터)에게 졌다.

신동국은 "이긴다는 생각보다 내가 난딘에르덴을 상대로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궁금했다)"면서 "그냥 멋있는 모습 보여 주자. 포기 않고 싸우는 노장의 품격을 보이기 위해 (팔각링에) 올라갔다"고 말했다.

로드FC 061 계체에서 신동국은 쌍둥이 아들을 데리고 나왔다.

불혹을 넘긴 나이에도 '파이터 신동국'은 더욱 단단해지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한국판 미오치치' 신동국(오른쪽)이 일본 베테랑 파이터를 호출했다. ⓒ 로드FC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41, 팀포스)은 지난달 23일 로드FC 061에서 난딘에르덴(35, 팀파이터)에게 졌다.

강한 신체를 바탕으로 치열히 싸웠지만 몽골 복싱 국가 대표 출신 펀치가 좀더 셌다. 3라운드 2분 40초 KO로 무릎 꿇었다.

신동국은 “이긴다는 생각보다 내가 난딘에르덴을 상대로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궁금했다)"면서 "그냥 멋있는 모습 보여 주자. 포기 않고 싸우는 노장의 품격을 보이기 위해 (팔각링에) 올라갔다"고 말했다.

“난딘에르덴 전은 지금껏 어느 경기보다 기억에 남는다. 경기 자체를 부담없이 즐긴 건 처음이지 않나 싶다"며 홀가분한 맘을 전했다.

일전을 앞두고 서로에 대한 존경심을 모락모락 피웠다. 로드FC 061 계체에서 신동국은 쌍둥이 아들을 데리고 나왔다.

자녀 한 명을 난딘에르덴에게 건네면서 계체장 분위기를 훈훈히 데웠다. 신경전이 난무하는 기존 계체와는 다른 온도였다.

“계체장에서 난딘에르덴에게 큰아들을 건넸다. 같은 아빠로서, 또 친한 형 동생으로 재밌게 좋은 경기 해보자는 뜻에서 그리 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커리어를 성실히 쌓는 선수다. 신동국은 숱한 강자와 싸워왔다. 불혹을 넘긴 나이에도 '파이터 신동국'은 더욱 단단해지고 있다.

“소방관 생활을 하며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겪었다. 이걸 극복하고자 격투기를 시작했다"면서 "선수 생활 초기에는 증상을 극복하면서 참 즐거웠다. 하나 커리어가 조금씩 쌓이면서 책임감이 생기더라. 새로운 스트레스로 다가왔다”고 털어놨다.

“앞으로는 모든 걸 내려놓고 즐기고 싶다. 나와 관중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경기를 하려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전은 계속된다. “해외 선수와 좀 싸워보고 싶다. 사사키 신지(42, 일본)랑 붙고 싶은 생각이 있다"고 귀띔했다.

사사키는 일본 종합격투기 단체 ‘슈토’에서 제6대 70kg급 환태평양챔피언을 지낸 베테랑. 브루노 미란다, 알버트 챙 등을 눕혀 국내 격투계서도 인지도가 높다.

2016년 12월에는 로드FC 라이트급 정상에 도전했다. 권아솔(36)과 타이틀전에서 1라운드 3분 37초 그라운드 앤드 파운딩 TKO로 졌다. 총 전적은 20승 3무 12패.

신동국은 “소방관 업무에 충실할 것이다. 시민 안전을 위해 진심으로 노력할 것"이라면서 "다만 선수로서도 꾸준히 성실하게 체육관 나가 훈련할 것이다. 자기 관리하면서 열심히 (경기를) 준비하겠다”며 여전한 열의를 불태웠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스포티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