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0만원 빌리고 3800만원 뜯겨..고등학생 고혈 빤 불법대부업자

양윤우 기자 입력 2022. 8. 16. 11:44 수정 2022. 8. 16. 12: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등학생과 여대생, 사회초년생 등 경제적 취약계층에 돈을 빌려주고 최고 연 2000%의 이자를 받은 불법대부업자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체포됐다.

경기도 성남중원경찰서는 채권의 공정한 추심에 관한 법률 위반,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대부업법 위반 등 혐의로 A씨 등 42명을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24명은 고등학생 피해자에게 550만원을 대출해주고 주 40%(연 2086%)의 높은 이자로 2100만원을 변제받은 혐의를 받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뉴시스

고등학생과 여대생, 사회초년생 등 경제적 취약계층에 돈을 빌려주고 최고 연 2000%의 이자를 받은 불법대부업자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체포됐다.

경기도 성남중원경찰서는 채권의 공정한 추심에 관한 법률 위반,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대부업법 위반 등 혐의로 A씨 등 42명을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이중 A씨 등 5명을 검찰에 구속 송치하고 나머지 37명을 불구속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24명은 고등학생 피해자에게 550만원을 대출해주고 주 40%(연 2086%)의 높은 이자로 2100만원을 변제받은 혐의를 받는다. 또 대출금을 변제받고도 피해자를 협박해 허위 차용증을 쓰도록 하며 2년간 1700만원을 추가 갈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B씨 등 4명은 200만원을 빌려 간 한 고등학생이 대출금을 제때 갚지 않자, 차량으로 납치한 뒤 폭력을 행사하고 휴대전화를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C씨 등 18명은 여대생 등 12명에게 '작업 대출을 받으면 10~15%의 금액을 수고비로 지급하고, 신용등급도 올릴 수 있다'고 속여 금융기관에 위조한 대출서류 30건을 제출하도록 해 불법 작업 대출 2억5000만원, 휴대폰 소액결제 1억5000만원 등 도합 4억원 상당을 편취하기도 했다.

피해자는 모두 89명으로, 10대 14명, 20대 64명 등 미성년자와 사회초년생이 대부분이었다.

성남중원경찰서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광고를 통해 소액 대출을 받았다가 높은 이자와 폭행·협박을 동반한 채권추심에 시달리다 불법 대출에 가담하게 된 청소년에 대한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3월부터 이달 초까지 집중 수사를 벌여 이들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청소년 등 경제적 취약계층을 상대로 한 불법 채권추심행위에 대해서는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학비 6000만원인데 공부 싫어" 로스쿨생 혼낸 서장훈이대은♥트루디 "결혼 8개월 만에 각방"…신동엽 깜짝, 왜?'임창정♥' 서하얀, 결국 병원行…"하루 한 끼만 먹었다"'♥손준호' 김소현 눈물 "시모와 19세 차이…아들이 듣고 충격"母 집까지 팔아 사업…"10억 날렸다" 헬스 트레이너의 고민
양윤우 기자 moneyshee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