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경계대상' 다윈 누녜스, 홈 데뷔전서 박치기 퇴장.. 클롭 "잘못된 반응"

김영서 입력 2022. 8. 16. 09: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다윈 누녜스(왼쪽). [사진 게티이미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에서 활약하는 다윈 누녜스(우루과이)가 ‘박치기 퇴장’을 당했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도 “잘못된 대응”이라고 꼬집었다.

리버풀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2~23시즌 EPL 2라운드 홈 경기에서 크리스털 팰리스와 1-1로 비겼다. 지난 6일 EPL 승격팀 풀럼과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2-2로 비긴 리버풀은 이로써 개막 후 두 경기 연속 무승부로 승점 2를 따는 데 그쳤다. ‘우승후보’답지 않은 초반 경기력이다.

크리스털 팰리스의 요아킴 안데르센이 누녜스의 '박치기'를 받고 쓰러졌다. [사진 게티이미지]

이날 경기에서는 보기 드문 장면까지 나왔다. 리버풀이 0-1로 끌려가던 후반 12분 다윈 누녜스가 다이렉트 퇴장을 당한 것. 크리스털 팰리스의 요아킴 안데르센과 신경전을 벌이던 누녜스가 화를 참지 못하고 박치기로 가슴 부위를 강타했고, 주심은 레드카드를 곧장 꺼내 들었다. 우루과이 대표팀의 ‘신성’인 누녜스는 올 여름 이적시장에서 벤피카(포르투갈)에서 리버풀로 이적했다.

클롭 리버풀 감독도 경기 후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도발이 있었지만 확실히 잘못된 반응이었다”고 꼬집었다. 스포츠 브리프는 “다윈 누녜스의 안필드 데뷔전은 재앙으로 끝났다”고 전했다. 유로스포츠도 “다윈 누녜스가 우스꽝스럽고 어리석은 박치기로 퇴장당했다”고 보도했다.

김영서 기자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